컨텐츠 바로가기

[귀성길 교통상황] 추석연휴 전날, 고속도로 일부 '정체'…"오후 6~7시 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국 교통량 총 541만대…정체 해소기 '오후 9~10시' 전망

아시아투데이

사진은 기사와 무관/연합



아시아투데이 차동환 기자 = 추석 연휴 전날인 17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퇴근 후 귀성 차량들이 겹치면서 오후 6~7시께 정체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5㎞ 구간, 신갈분기점∼수원 3㎞ 구간 등 총 8㎞에서 차들이 정체돼 있고, 서울 방향으로는 달래내∼반포 10㎞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일산 방향은 소래터널부근∼송내 6㎞, 남양주∼상일 6㎞, 송파부근 3㎞ 구간 등 총 15㎞에서 서행하는 모습이다. 구리 방향은 서운분기점∼송내 구간 5㎞, 학의분기점∼청계터널부근 3㎞ 등에서 정체 중이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일직분기점∼금천 4㎞에서 정체가 시작되고 있다.

이날 전국 교통량 예상치는 541만대로,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7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8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전 11시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4시간 40분, 울산 4시간 20분, 대구 3시간 40분, 광주 3시간 30분, 강릉 2시간 40분, 대전 1시간 40분이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추석 연휴 전날인 데다 퇴근 후 귀성 차량이 겹쳐 주말보다 혼잡하겠다”며 “귀성·귀경 방향 모두 오전 7∼8시 정체가 시작돼 점차 차량이 증가하면서 오후 6∼7시께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9∼10시께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