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대선주자 호감도 1위···양자 대결선 홍준표 제외 오차범위 접전[한국갤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43% 윤석열 42%···이재명 44% 홍준표 39%

이낙연 40% 윤석열 42%···이낙연 39% 홍준표 40%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 대선 주자 호감도 여론조사에서 17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선두라는 결과가 나왔다. 다만, 가상 양자 대결 조사에서 여야가 우열을 가리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전국 성인 1,001명에게 차기 정치 지도자로 거론되는 여야 주요 인물 4인 각각에 대한 호감 여부를 물은 결과 ‘호감이 간다’는 응답이 이 지사 34%, 윤석열 전 검찰총장 30%,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28%,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24% 순으로 나타났다. 앞서 9월 첫째 주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는 이재명 24%, 윤석열 19%, 이낙연 8%, 홍준표 6%순이었다.

여야 1·2위 후보인 이재명·이낙연, 윤석열·홍준표를 놓고 실시한 4가지 가상 대결 조사 결과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5% 앞선 ‘이재명 대 홍준표’를 제외하고는 모두 오차범위 내 접전이었다. 여야 1위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가상 대결에선 ‘이재명 43%, 윤석열 42%’로 나타났다. 이재명 지사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의 일대일 가상 대결에선 ‘이재명 44%, 홍준표 39%’로 오차범위 내 우위를 보였다.

이낙연 전 대표와 야당 후보 조사에선 ‘이낙연 40%, 윤석열 42%’와 ‘이낙연 39%, 홍준표 40%’로 조사됐다. 이 전 대표는 30~40대에서 우세했으나, 50대와 60대 이상에선 국민의힘 후보들보다 지지율이 낮게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올해 들어서 정권교체론이 유지론을 6~21%포인트 앞섰음에도 여야 양자 가상 구도에서 여당 후보가 제1야당 후보와 비슷한 것은 범야권 규합이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5%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