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오커스' 기습 발표에 뿔난 佛·EU…미·영, 달래기 나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佛 "우방 등에 칼 꽂냐"…미국 기념행사도 취소
EU도 "사전 고지 없어 유감…프랑스 실망 이해"
美 "사전에 알렸다"…英도 "견고한 관계 여전"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5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오른쪽 화면) 및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화상 공동 회견을 하고 있다. 2021.09.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미국·영국·호주 3국이 인도·태평양을 위한 새로운 안보 파트너십 '오커스'(AUKUS) 구축에 합의하면서 프랑스와 유럽연합(EU)이 "우방 등에 칼을 꽂냐"며 비난에 나섰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 프랑스24 등에 따르면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프랑스앵포라디오에 출연해 "진정으로 등에 칼을 꽂는 행위"라며 "호주와 쌓은 신뢰 관계가 배신당했다"며 힐난했다.

르드리앙 장관은 "매우 화가 났다. 이건 동맹이 서로에게 할 일이 아니다"라며, 호주와 맺은 400억달러(47조440억원) 규모 잠수함 건조 계약을 파기할 것을 암시했다.

프랑스 정부가 일부 소유하고 있는 조선업체 프랑스 해군그룹은 지난 2016년 호주와 20년 이상 된 콜린스급 잠수함을 교체할 새 잠수함 12척 건조 계약을 맺었었다.

하지만 오커스 구축 합의를 통해 미국이 호주와 핵추진 잠수함 기술을 공유하기로 하면서, 프랑스와 맺은 계약은 무의미하게 됐다.

프랑스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도 분노했다. 르드리앙 장관은 "일방적이고 갑작스러우며 예측 불가능한 이런 결정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잘하던 짓거리를 상기시킨다"며 "받아들일 수도, 이해할 수도 없다"고 비난했다.

프랑스는 17일 주미 대사관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케이프 전투 240주년 기념행사를 취소하기도 했다.

뉴시스

[파리=AP/뉴시스] 지난 15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파리 남부 퐁텐블로성에서 셰이크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를 환영하고 있다. 2021.09.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U도 비난에 가세했다. EU는 이날 자체 인도·태평양 전략 세부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며, 오커스 합의는 EU 발표 직전 갑작스럽게 공개됐다.

조셉 보렐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는 "사전에 고지받지도, 합의에 동참할 수도 없던 데 대해 유감이다"라며 "프랑스 정부가 얼마나 실망할지 이해한다"고 말했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트위터를 통해 "오커스 안보 협의는 전략적 이해관계 지역에서 EU 공동 접근 필요성을 보여준다"며 "해당 의제는 오는 10월 EU 정상회의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과 영국은 달래기에 나섰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합의 발표 전 프랑스에 미리 알렸다"고 해명했다. 다만 "24~48시간 전 프랑스 측과 관련 대화를 했다"면서, 심도 있는 협의는 없었음을 암시했다.

블링컨 장관은 또 "지역적 분열은 없다"며 "인도·태평양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유럽 국가들을 환영하며, 프랑스는 필수 파트너"라고 재차 강조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프랑스와 관계는 여전히 견고하다"면서 "사헬 지역 대테러 공동 작전이나 에스토니아에서 펼치는 나토 작전 등 프랑스와 계속 협력할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벤 월리스 영국 국방장관도 BBC에 오커스 안보 협의가 영불 간 전략적 차이를 의미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