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홍준표 "尹 포악 수사로 5명 자살"…윤석열 "검사 맡은 소임 다했을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16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TV토론회에서 후보들이 기합을 넣고 있다. 왼쪽부터 황교안, 홍준표, 하태경, 유승민, 최재형, 원희룡, 안상수, 윤석열 후보. [사진 출처 =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은 16일 TV토론에서 거친 신경전을 벌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지율이 선두권인 데다 정치 신인인 만큼 후보들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 2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홍준표 의원은 "죽은 권력인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잔인하게 수사했다"며 "보수 진영을 궤멸시키는 데 앞장섰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반면 윤 전 총장은 홍 의원과 전면전을 최대한 피했다.

안상수 전 인천시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윤 전 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하태경·홍준표 의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나다순)는 이날 첫 번째 TV토론에서 격돌했다.

이날 토론회에 처음 데뷔한 윤 전 총장은 후보들의 집중포화에 진땀을 흘렸다. 홍 의원은 "서울중앙지검장 때 1000여 명을 소환하고, 200여 명을 구속하고 그중 5명이 자살했다. 얼마나 포악하게 수사하면 그러냐"고 맹공을 폈다. 이어 그가 두 전직 대통령을 수사했던 점을 거론하며 "대국민 사과라도 하라"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은 "저는 당시 검사로서 맡은 소임을 다 했다"며 "사과하는 건 맞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홍 의원은 "26년 동안 정치하면서 이렇게 흠 많은 대선 후보를 본 일이 없다", "최근 1일 1망언을 한다"고도 비판했다. 유 전 의원도 윤 전 총장에게 "6개월 전에 대선을 결심하고, 평생 검사로 살아온 분에게 대통령 자격이 있냐"며 "중요한 공약을 후보가 직접 발표하지도 않고 캠프 사람을 시킨다. 대통령감으로 준비가 안 돼 있지 않나"라고 평가했다. 하 의원 역시 "본인이 고발당하면 증거 대라고 하고, 본인이 고발할 때는 증거도 없이 한다.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윤 전 총장은 자신이 주도권을 잡는 시간에도 홍 의원 및 유 전 의원과 토론은 최대한 피했다.

최근 지지율 상승세가 심상찮은 홍 의원을 향한 견제도 상당했다. 하 의원은 홍 의원이 다른 후보들과 달리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한 마디도 하지 않는다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냐. 개인적인 이익 때문에 당의 중차대한 문제에 침묵한다"고 비판했다. 아예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요즘 썸을 타고 있다"며 "조국 수사가 잘못된 거냐"고도 공세를 폈다. 홍 의원은 "조국 편을 드는 건 아니다"면서도 "과잉 수사다. 전 가족을 도륙한 수사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그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 못된 소리"라고 하자 하 의원은 "그거야말로 꼰대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원 전 지사도 홍 의원을 겨냥해 "어떻게 민주당보다 더 내부 공격에 열을 올리냐"며 "국민의힘 원팀인지, 민주당 원팀인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