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의원직 던진 이낙연 절체절명의 승부수…호남에서 통할까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이낙연 국회의원 사직안 본회의 통과
"종로구민께 죄송…정권 재창출에 제가 가진 가장 중요한 것 던져"
엇갈린 정치권 시선…진정 어린 호소 vs 정치적 승부수
전남 이낙연 우세, 광주 이재명 우세…전북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한 의원직 사직안이 15일 국회에서 통과된 가운데 일주일여 앞으로 다가온 호남 경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낙연 캠프는 이날 의원직 사직으로 반등세가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판단하는 반면, 이재명 캠프는 '민심은 이미 정해졌다'며 호남 대세론을 기대하고 있다.

이낙연의 '충정'에 당 지도부도 사직 수용

노컷뉴스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 사직안이 통과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 사직안이 통과되고 있다. 연합뉴스민주당 송영길 대표 등 지도부는 당초 이 전 대표의 지역구인 서울 종로의 상징성과 내년 보궐선거 판세 등을 고려해 사퇴를 만류했다.

당 본경선이 끝나기 전 사직안을 처리할 경우 '원팀 정신'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우려도 있었다.

하지만 최고위원 상당수는 추석 전에 이 전 대표의 사직안을 처리하지 않을 경우 특정 후보에 기울어있다는 오해를 살 수 있다고 판단했다.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대선 경선에 임하는 이 전 대표의 결연한 의지와 충정을 존중해서 의원직 사퇴서를 오늘 본회의에서 상정, 처리하는 데 합의를 봤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신상 발언에서 "동료 의원을 사직 처리해야 하는 불편한 고뇌를 여러분들께 안겨드려서 몹시 송구스럽다. 누구보다도 서울 종로구 주민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며 "정권 재창출이란 역사의 책임 앞에 제가 가진 가장 중요한 것을 던지기로 결정했다"고 울먹였다.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본인의 의원직 사직안에 대한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본인의 의원직 사직안에 대한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이 전 대표는 지난 8일 광주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의 가치,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저는 국회의원직을 버리고 정권재창출에 나서기로 결심했다"며 "저의 모든 것을 던져 정권 재창출을 이룸으로써 민주당과 대한민국에 제가 진 빚을 갚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정치권에서는 이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 결정을 놓고 지난 충청권 경선의 대패에서 벗어나기 위한 승부수라며 의미를 축소하기도 했지만, 이날 이 전 대표의 신상 발언에 다른 캠프 소속 의원들 일부도 "마음이 좋지 않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재명 과반 6연승 vs 이낙연 반전 시작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왼쪽)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본인의 사직안이 통과된 뒤 박병석 의장과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왼쪽)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본인의 사직안이 통과된 뒤 박병석 의장과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다만 이 전 대표의 '진정성'이 추석 민심과 호남 표심을 사로잡을지는 미지수다.

개혁 성향이 강하고 민주당의 정신이 깃든 광주의 경우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이미 표심이 기울었다는 평가가 더 많다.

이 지사 측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4일 후보직에서 물러나면서 무주공산이 된 전북에서도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다만 과반 승리에는 다소 조심스런 입장이다. 이재명 캠프 핵심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과반 승리가 목표지만, (그렇게) 예측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른 캠프 관계자들도 호남 경선에서 이 지사가 승리하겠지만 격차가 줄어들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후보.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후보. 윤창원 기자반면 이낙연 캠프 관계자는 "국회의원들이나 일부 운동권 출신과 달리 전북 시·도의원들이나 밑바닥 민심은 다르다"고 분석하고 있다.

최종적으로는 호남에서 이 전 대표와 이 지사가 비슷한 득표율을 보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전남에서의 확고한 지지를 바탕으로 이 지사를 맹추격할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는 분위기다.

이낙연 캠프 관계자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자 사이에 이 전 대표에 대한 지지율이 급상승했다"며 "1차 슈퍼위크에서 30%대로 올라서는 등 반등세를 보이고 있는데, 의원직 사직이 이같은 기세에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