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태풍 오마이스 상륙

태풍 ‘찬투’ 북상…제주도 비상대응체계 가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제14호 태풍 '찬투'가 16일 오후부터 17일 사이 우리나라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며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강한 비바람을 몰고 올 예정이다. 기상청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찬투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40㎞ 부근에서 시속 9㎞의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 최대풍속은 초속 29m, 강도는 중간 수준이다. 찬투는 17일 제주도에 근접하고 오전 중 제주도를 지나며 이동속도가 점차 증가해 동북동진하며 밤사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우리나라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시점은 제주도 16일 오후∼17일 낮, 전라권 17일 새벽∼오후, 경상권 17일 아침∼밤이 될 전망이다. 사진은 기상청이 15일 오후 4시 발표한 태풍 '찬투' 예상 진로도.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제주도 재난안전본부는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함에 따라 태풍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한다고 15일 밝혔다.

태풍 ‘찬투’는 오후 4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3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80헥토파스칼(hPa), 강풍반경은 약 280㎞, 최대풍속은 시속 104㎞(초속 29m)의 강도 '중'인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 태풍은 매우 강한 바람과 집중호우, 높은 파도를 동반하고 있어 해안가 저지대와 하천변 침수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태풍의 위험 반경에 포함된 제주도는 16일 오후부터 17일 오전 사이 시간당 8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고 최대순간풍속 초속 35∼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인명피해 우려지역 88곳, 하천 범람 취약지역, 비닐하우스, 대형 공사장 81곳, 해안로·포구·하천·계곡·세월교·저지대 위험지구 등을 대상으로 안전조치, 안전선 설치와 출입통제 등 사전점검을 완료했다.

또한 비닐하우스 밀폐 및 고정, 주변 배수로 확보, 양식시설 안전조치, 항·포구 내 어선 1941척 안전점검을 마무리했다.

공공시설인 교량 130곳, 도로표지판 2918개, 가로등·보안등 8만5750개 등에 대한 안전점검에 이어 도로변 집수구·배수로 퇴적물을 제거 조치했다.

대형공사장과 도로변 날림 우려 시설물 점검, 17개 정수장과 8개 하수처리장의 정전사고 대비 비상발전기 작동 여부 등에 대한 점검도 마쳤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도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태풍 발생 시 행동요령과 긴급 상황 시 대피 요령 등을 전파하고 있다.

제주도는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비상 1단계를 발령했다.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