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태풍 오마이스 상륙

[뉴스1 PICK]태풍 '찬투' 어디까지 왔나…17일까지 '누적 1000㎜' 물폭탄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6일 오후, 17일이 '최대 고비'

제주 비롯한 남부지방 폭우 예상돼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가 15일 오전 제주도 부근 해상에 진입했다. 찬투는 세력을 유지한 채 제주도 남동쪽으로 이동해 17일까지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누적 1000㎜ 안팎의 폭우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오전 9시 현재 찬투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9㎞ 속도로 북북동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찬투는 15~16일 동쪽으로 이동해 17일 아침 제주도에 근접하고 오전 제주도를 지나면서 속도가 붙어 밤에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 기상 정보 비주얼 맵인 어스널스쿨로 확인한 15일 오후 13시 한반도를 향해 다가오는 태풍 '찬투'. (어스널스쿨 캡처)2021.9.15/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동원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가 15일 오전 제주도 부근 해상에 진입했다. 찬투는 세력을 유지한 채 제주도 남동쪽으로 이동해 17일까지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누적 1000㎜ 안팎의 폭우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는 16일 오후부터 17일 낮이, 전라권은 17일 새벽부터 오후가, 경상권은 17일 아침부터 밤이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예보됐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귀성길 안전이 우려된다.

기상청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오전 9시 현재 찬투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9㎞ 속도로 북북동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찬투는 15~16일 동쪽으로 이동해 17일 아침 제주도에 근접하고 오전 제주도를 지나면서 속도가 붙어 밤에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때 태풍의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중심최대풍속 29m인 강도 '중' 상태일 것으로 예측된다. 당초 예상됐던 '강력' 또는 '초강력' 수준보다는 약해졌으나 이 정도만으로도 지붕과 간판이 날아갈 수 있다.

기상청은 "13일 오후 9시 5~6㎞ 고도를 분석했더니 태풍이 남동쪽으로 이동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전일 동서로 위치했던 고기압이 현재 북서쪽으로 바뀌면서 이 기압배치에 따라 태풍이 제주도 남동쪽 해안을 거쳐 대한해협을 통과하는 진로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찬투의 영향으로 15~16일 제주도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16일을 전후해서는 남부지방에까지 집중호우가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직접 영향을 받는 16일 오후부터 1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00~300㎜(많은 곳 400㎜ 이상), 전남 동부·경남 남해안 30~80㎜(많은 곳 120㎜ 이상), 충청권·남부지방·강원 영동 10~60㎜, 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 5~20㎜다.

제주도는 14일 오전 9시까지 진달래밭에 725㎜, 서귀포 해안에 334㎜의 강수가 기록됐다. 여기에 16~17일 내리는 비가 더해져 제주 산지는 누적 1000㎜ 이상의 강수량을 보일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시간당 최대 강수량이 50~80㎜ 이상에 이르고 태풍과 가까운 도서지역으로 강수가 집중될 수 있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기상청은 또 "제주도와 남해안에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35~40m인 강풍이 예상돼 피해가 굉장히 클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다만 태풍진로가 제주 북쪽에서 남동쪽 해안을 거쳐 남해상을 지나는 방향으로 조정되면서 서울과 경기 북쪽 지역은 강수 지역에서 제외됐다. 최대순간풍속도 경기도와 강원도 쪽은 태풍 영향 범위에서 벗어났다.

찬투가 예상대로 이동할 경우 올 들어 발생한 태풍 14개 가운데 3개가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찬투는 17일 오후 9시 무렵 동해상으로 빠져나가 18일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돼 사실상 소멸할 것으로 예보됐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5일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인근 해상에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2021.9.15/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 중인 15일 경북 포항시 북구 동빈내항에는 서둘러 조업을 마친 어선들이 피항해 있다. 2021.9.15/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14호 태풍 '찬투'가 북상 중인 15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어촌계 어선이 도로 위에 옮겨져 있다. 2021.9.15/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14호 태풍 '찬투'가 북상 중인 15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어촌계 어선이 도로 위에 옮겨져 있다. 2021.9.15/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15일 오전 4시 기준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 예상 진로도(기상청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가 15일 오전 제주도 부근 해상에 진입했다. 찬투는 세력을 유지한 채 제주도 남동쪽으로 이동해 17일까지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누적 1000㎜ 안팎의 폭우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5일 브리핑을 통해 "오전 9시 현재 찬투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9㎞ 속도로 북북동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찬투는 15~16일 동쪽으로 이동해 17일 아침 제주도에 근접하고 오전 제주도를 지나면서 속도가 붙어 밤에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 기상 정보 비주얼 맵인 어스널스쿨로 확인한 15일 오후 13시 한반도를 향해 다가오는 태풍 '찬투'. (어스널스쿨 캡처)2021.9.15/뉴스1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4일 울산 울주군 나사항에 정박해 있던 어선들이 주변 도로에 피항해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제주를 향해 북상 중인 14일 오후 제주시 화북천에서 119구조대원들이 하천 범람에 대비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2021.9.14/뉴스1 © News1 홍수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4일 울산 울주군 나사항에 정박해 있던 어선들이 주변 도로에 피항해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4일 오전 제주시 용담해안도로에서 우산을 쓴 행인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제주를 향해 북상 중인 14일 오전 제주시 용강동의 한 도로에 물이 불어나 차량에 고립됐던 한 시민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구조되고 있다.(제주소방서 제공)2021.09.14/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제주를 향해 북상 중인 14일 오전 서귀포시 강정동의 한 숙박업소에서 119구조대원들이 배수조치를 하고 있다.(서귀포소방서 제공)2021.09.14/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4일 오전 울산 울주군 나사항에서 어선이 태풍을 피하기 위해 육지로 옮겨지고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4일 오전 울산 울주군 나사항에서 어선이 태풍을 피하기 위해 육지로 옮겨지고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4일 평소 물이 흐르지 않는 건천인 '한천'에서 흙탕물이 거세게 흐르고 있다. 이날 오전 6시까지 제주 지점별 누적 강수량을 보면 진달래밭 287.0㎜, 삼각봉 271.0㎜ 등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100~200㎜, 많게는 300㎜ 이상이다2021.9.14/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4일 제주 한 도로에서 차량들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달리고 있다. 이날 오전 6시까지 제주 지점별 누적 강수량을 보면 진달래밭 287.0㎜, 삼각봉 271.0㎜ 등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100~200㎜, 많게는 300㎜ 이상이다2021.9.14/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4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의 한 하천에 물이 크게 불어나 흙탕물을 쏟아내고 있다.(독자제공) 2021.9.1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ewskij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