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진군, 저소득층 4800명에 10만원씩 생계비 … 정부 국민지원금과 별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울진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경북 울진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추가 국민지원금을 1인당 10만원씩 국비로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및 법정 차상위계층, 저소득 한부모가족 등 4800여명으로, 이번 지원금은 국민상생지원금(5차 재난지원금)과는 별도다.

기초생계·주거급여, 차상위장애인, 아동양육비지원 법정 한부모가족 대상자(2021년 8월 기준)는 자격 확인 후 가구원 수에 따라 지원되기 때문에 별도 신청할 필요는 없다. 지급일은 24일이다.

단, 계좌 정보가 없는 기초의료·교육급여, 차상위본인부담경감, 차상위자활, 차상위계층확인 대상자(2021년 8월 기준)는 11일부터 18일까지 거주지 읍·면사무소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전찬걸 군수는 "저소득층 추가 국민지원금 지급을 통해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진 저소득층의 가계 부담 완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marisd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