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독도는 일본땅" 억지 계속…독도종합정보시스템 중단 요구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독도종합정보시스템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이 독도모습을 실시간 영상으로 제공하는 '독도종합정보시스템'을 6일부터 운영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반발하고 나섰다.

5일 NHK에 따르면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날 오후 김용길 주일 한국 대사관 정무공사에게 전화를 걸어 "해당 시스템 운영을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후나코시 국장은 통화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한국의 대응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매우 유감스럽다"고 강력히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후나코시 국장은 시스템 운영을 당장 중단하라고도 요구했다.

주한 일본대사관 역시 한국 외교부에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고 NHK는 전했다.

앞서 해양수산부는 독도종합정보시스템을 통해 독도영상을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독도의 역사와 관련 과학 정보도 함께 제공한다고 밝혔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