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중·러 9일부터 합동훈련…中, 러시아와 첫 무기공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중국과 러시아가 9일부터 13일까지 중국에서 진행되는 합동 군사훈련에서 중국 인민해방군의 최신 무기와 장비를 처음으로 공유한다. 이는 미국에 맞선 중국과 러시아의 군사 공조가 준 동맹 수준으로 향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일로 평가된다.

글로벌타임스는 5일 이같이 전하며 중국 닝샤회족자치구의 칭퉁샤 합동전술훈련기지에서 열리는 '서부연합-2021 연습'에 참가할 러시아 군인들과 5대의 SU-30 전투기 등 장비들이 지난달 31일 중국 닝샤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훈련에 참가할 러시아 군인들은 훈련 준비 과정에서 중국 인민해방군(이하 중국군)의 중륜 탱크와 장갑차 등 최신 모델의 군 장비와 무기 사용법을 처음으로 숙달했다고 글로벌타임스는 러시아 군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훈련과 관련해서 러시아군이 공급받은 무기에는 중국군의 '11식 돌격포', '8식 보병 전투장갑차' 등이 포함됐다.

작년 9월 러시아 카스피 연안 아스트라한주에서 열린 '캅카스-2020' 훈련때는 중국군이 러시아군으로부터 T-72B3 탱크, BMP-3 보병전투장갑차, 이글라-S 대공 미사일 등 주요 전투 무기와 장비들을 공급받아 사용한 바 있다.

중국의 군사전문가 웨이둥쉬는 "중·러 합동훈련에서의 상호 무기와 장비 교환은 상호 신뢰의 반영"이라며 "양측 다 상대의 전투방식을 더 잘 이해하게 되고, 앞으로의 합동 훈련과 대 테러 임무와 관련해 더 나은 암묵적 이해를 형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훈련에서 중국군은 가장 강력한 여단급 대공 미사일 시스템 중 하나인 HQ-17도 파견한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중국 국방부 발표에 따르면 이번 훈련에서 양국 군은 합동지휘본부를 설치할 예정이며, 양측 합해서 1만명 이상의 병력에 각종 군용기와 화포 및 장갑차를 투입해 공동의 정찰 및 조기경보 역량, 전자정보 공격과 공동의 타격 능력 등을 시험한다.

병력은 중국은 인민해방군 서부전구, 러시아는 동부군관구의 병력 위주로 참여한다.

한편 글로벌타임스는 사설에서 미국이 최근 벌이고 있는 군사훈련이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한 것이라면서 "미국의 '대규모' 군사훈련은 중국과 러시아를 겁먹게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미 해군은 지난 3일 17개 시간대에서 5개 함대가 참가한 '대규모해상훈련(LSE) 2021'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1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훈련은 냉전이 한창이던 1981년 이후 최대 규모의 해상훈련으로 평가된다.

미 해군이 이 훈련을 통해 흑해, 지중해, 남중국해, 동중국해에서 동시에 적에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을 중국과 러시아에 보여주려한다는 의도가 있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신문은 "미국이 남중국해로 아무리 많은 함정을 보내더라도 중국의 사냥총이 겨눠진 가운데 파티를 하는 토끼떼가 될 뿐"이라고 일축했다.

매체는 아울러 "중국이 핵 역량을 더욱 강화해 미국에 대한 궁극적인 억지력을 다져야한다"고 촉구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