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근식 “이재명, 음주운전 공격받자 김연경 끌어들여”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서울 마포구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YTN 주최 TV토론에 참석, 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2021. 8. 4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근 경쟁자들로부터 공격을 당하자 이를 벗어나기 위해 배구스타 김연경을 끌어들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 교수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가 “김연경 선수의 당당함과 집중력이 부럽고 멋지다. 나도 마타도어의 강을 건널 것”이라고 한 부분을 지적했다.

그는 이를 “이 지사 본인이 힘드니까 김연경 선수 끌어다가 ‘당당함’을 과시하는 것”이라고 판단했다.

즉 “이 지사가 음주운전과 여배우 스캔들로 공격당하자 갑자기 김연경 선수의 불굴의 의지를 끌어들여 근거있는 당당함 운운하며 본인이 마치 김 선수처럼 당당하다고 정치적으로 장사하고 있다”는 것.

김 교수는 “정치적 이유로 올림픽 보이콧 주장할 때는 언제고, 정치적으로 곤궁하니까 김선수 칭송하며 올림픽 찬양하는 건 도대체 뭐냐”고 꼬집었다.

김 교수는 “김연경 선수의 ‘당당함’을 칭찬하기 전에, 도쿄올림픽 보이콧 주장했던 본인의 억지부터 ‘당당하게’ 사과해야 한다”며 이 지사가 후쿠시마산 음식물을 내놓겠다는 일본에 맞서 ‘올림픽 출전 여부를 생각해 봐야 한다’라고 한 부분을 문제 삼았다.

그러면서 “올림픽 보이콧 주장했던 이 지사가 공식 사과도 없이 갑자기 김선수 끌어들여 올림픽 칭송하는 것이야말로 정말 당당하지 못한 것”이라며 “당당하게 공개 사과하라. 그게 정치의 당당함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 지사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연경 선수의 통쾌한 포효가 참 부럽고 멋지다. 스스로에 대한 신뢰, 최선을 다해왔다는 자부심이 있으니 누가 뭐래도 거리낄 것이 없는 것”이라면서 “그 근거 있는 당당함을 아낌없이 예찬할 수밖에 없고 저의 여정도 그러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서울신문

‘배구 여제’ 김연경이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터키와의 8강전에서 공격에 성공한 뒤 포효하고 있다.도쿄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