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최재형 "정치 입문한 지 얼마 안 돼서"...'준비'된 출마 선언부터 '죄송' 질의응답까지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4일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정권교체의 필요성과 미래 국정운영을 역설하며 목소리를 높이던 그는 언론과의 질의응답에서는 "부족하다"며 미숙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최재형 전 원장은 이날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으로 대선 출정식을 열고 "감사원장의 임기를 끝까지 마치고 좋은 평판을 받는 사람으로 남느냐, 아니면 비난을 감수하고 대한민국을 위하여 나를 던질 것인가 고민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지켜만 보고 있을 수는 없었다"며 "저의 선택은 대한민국이었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제가 꿈꾸는 대한민국은 법과 원칙이 살아있는 나라, 마음껏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있는 나라, 열심히 일하면 잘 살 수 있고, 내 집도 마련할 수 있는 나라, 우리의 아이들이 더 나은 미래에서 살 것이라는 확신이 있는 나라"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서 진행된 언론과의 질의응답에서 부동산 대책에 대한 질문에 "이 정부가 하고 있던 것과 반대로만 하면 부동산 문제를 풀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윤석열 전 총장이 아닌 왜 본인이 대통령이 돼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윤 전 총장은 정권 탄압에 외롭게 맞서 보수 야권 결집을 이뤄낸 훌륭한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거의 내전적 분열, 정치적 분열 상태에 있다고 본다"며 "저는 이런 여러 과거 일에서 자유로운 사람이다. 정치적 부채가 없는 사람"이라고 했다.

그는 "다른 어떤 사람보다 법치 회복과 국정의 여러 문제를 해결 할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재형 전 원장은 '헌법 가치 측면에서 가장 높게 평가하는 역대 대통령'을 묻자 "공과가 있지만 대한민국의 기초를 놓았다는 점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많은 질문에 답한 최재형 전 원장은 대북정책 로드맵을 묻는 질문에는 "제가 정치에 입문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반도체 등 산업 재편에 대한 생각을 묻자 "제가 준비된 답변이 없어서 이 자리에서 정확한 답변을 드리기 어렵다. 충분히 준비가 안 돼서 죄송하다"고 했다.

급기야 '준비가 안 됐는데 대선 출마를 선언한 것 아니냐'라는 질문까지 나왔고 그는 "국정 전반 정책에 대한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점을 제가 인정하고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4일 오후 경기도 파주 미라클스튜디오에서 대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2021.8.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sso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