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 박원순 유족 측 "진중권, 사자명예훼손으로 고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 고 박원순 유족 측 "진중권, 사자명예훼손으로 고소"

제가 준비한 첫 번째 소식의 키워드는 "진중권 고소"입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에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진 전 교수가 페이스북에서 박 전 시장을 겨냥해 "대부분의 남성은 감수성이 있든 없든 성추행은 안 한다"고 적은 것을 문제 삼은 겁니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는 "박 전 시장이 성추행을 했다는 취지의 페이스북 포스팅을 했다"며 "허위사실을 적시해 사자의 명예를 훼손한 범죄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SNS를 통해 "개그를 하라"며 "그럴수록 돌아가신 분의 명예만 더럽혀진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박 전 시장 유족 측과 정철승 변호사는 앞서 일간지 기자에 대해 사자명예훼손 소송을 추진하고 성희롱을 했다고 판단한 인권위를 상대로 취소 행정 소송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