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포항시, 외국인 모임 통해 25명 확진...접촉자 등 검사 통해 확산 차단 주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특별방역대책 추진...다중이용시설 등 방역 지도·점검 대대적 전개

아주경제

포항시는 4일 오후 2시 30분 브리핑을 통해 외국인 모임과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시민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포항시가 외국인 모임과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지역 사회 감염 고리 차단을 위한 특별방역 대책을 추진하는 한편, 시민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시는 4일 오후 2시 30분 브리핑을 통해 오후 2시 현재 기준 지역에서 외국인 모임과 관련한 확진자를 포함해 총 20명이 발생, 누적 확진자 수가 824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외국인 모임과 관련해서는 외국인 9명, 내국인 3명 등 총 12명이 확진됐다. 포항의 외국인 모임과 관련해서는 지난 2일 2명, 3일 11명, 4일 12명 등이 발생해 총 2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지역 사회로의 전파 확산을 선제적으로 막고, n차 감염 고리를 끊기 위해 대대적인 방역·점검 등 특별방역 대책을 추진한다.

우선, 숨은 감염원을 찾아 감염확산 차단과 편리한 검사를 지원하기 위해 효곡동에 임시선별진료소 2개소를 추가 운영하며 기업체, 해수욕장,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1만9742개소에 대한 방역·지도 점검을 철저히 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유흥시설 종사자에 대한 주 1회 선제적 진단검사를 권고하고, 타지역 방문자에 대한 PCR 진단검사 홍보를 지속 병행할 예정이다.

특히, 지역 거주 외국인을 대상으로 방역 조치를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외국인을 고용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 종사자 전원 검체를 강력 권고하고 영어, 중국어, 태국어 등으로 제작된 SNS 방역수칙 안내문 카드 뉴스 등을 통해 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홍보를 강화하며, 외국인 근로자·선원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3~8일까지 5일간 목욕장에 대한 자발적 휴업을 실시해 약 80%업소가 휴업 중이며, 시설 내 음식 섭취 및 대화 금지, 가급적 1시간 이내 이용을 권고하는 한편, 이용 가능 인원 게시 등 방역수칙에 대한 점검도 실시한다.

김병삼 포항시 부시장은 “지금은 우리 지역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4차 유행의 중대 고비를 맞는 상황으로 확산세를 막고 감소세로 반전시키기 위해서는 시민들께서 경각심을 가지고 사람 간의 접촉, 외출 및 다중이용시설 이용 등을 최대한 자제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업종을 불문하고 다양한 다중이용시설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가정으로 전파되는 양상인 만큼, 외출을 자제해 주시길 거듭 당부한다”며, “불가피하게 밀폐된 공간이나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에는 평소보다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한편,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 주기적 환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포항) 최주호 기자 cjh@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