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모바일 게임 소식

한국VS중국, '모바일 LoL' 와일드 리프트로 대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우승컵을 8년 동안 나눠 가지면서 LoL e스포츠의 양대 산맥을 형성하고 있는 한국(LCK)과 중국(LPL)이 모바일 게임인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와일드 리프트)로 맞대결을 펼친다.

라이엇 게임즈는 와일드 리프트 e스포츠의 시작을 기념해 한국과 중국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참가하는 2021 와일드 리프트 라이벌즈 LCK VS LPL 인비테이셔널(2021 Wild Rift Rivals: LCK vs. LPL Invitational)을 11일부터 14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국(LCK)은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에서 6번 소환사의 컵을 들어 올린 강국이다. 중국(LPL)은 2018년과 2019년 정상에 올랐다.

와일드 리프트 라이벌즈 한중전 인비테이셔널은 두 가지 포맷으로 구성된다. 레전드 선수들이 대결을 펼치는 이벤트 형식 레전드 매치와 한국과 중국 와일드 리프트 e스포츠 대표팀이 맞붙는 메인이벤트로 나뉘어 진행된다.

개막일인 11일 열리는 레전드 매치에는 LCK 대표로 '매드라이프' 홍민기, '캡틴잭' 강형우, '갱맘' 이창석, '헬리오스' 신동진, '플레임' 이호종이 나선다. LPL 대표로는 '모유', '러브링', '미사야', '피피슈안', '콜린'이 출전한다. 5전 3선승제다.

메인이벤트인 LCK와 LPL 프로팀 간의 대결은 11일부터 13일까지 본선을 진행하며 14일에는 결승전이 펼쳐진다. LCK 대표로는 KT 롤스터와 T1, 리브 샌드박스가 출전하며 LPL 대표로는 7월 31일 마무리된 자체 선발전을 통과한 에드워드 게이밍, 비리비리 게이밍, 오마이갓이 나선다. 14일 열리는 결승전은 승자 연전 방식으로 진행된다.

메인 이벤트 상금은 9만달러(약 1억원)다. 우승한 지역에게는 팀당 2만달러씩, 패한 지역에게는 팀당 1만달러 씩 주어진다.

2021 와일드 리프트 라이벌즈 LCK VS LPL 인비테이셔널은 중국(LPL)이 한국(LCK)를 초청하는 형식 대회이기 때문에 중국 클라이언트와 토너먼트 서버를 사용한다. 한국 선수들은 서울 송파구 잠실동에 위치한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중국과 원격으로 대결을 펼친다. 관중 없이 진행한다.

오상헌 라이엇 게임즈 e스포츠사업 총괄은 “와일드 리프트를 통해 모바일 게임의 e스포츠 성공 스토리를 만들어가겠다”며 “이번 대회가 향후 펼쳐질 와일드 리프트 e스포츠 생태계 첫 단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