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음주운전 사고와 처벌

이재명 '음주운전' 횟수 공방…"다른 음주운전 없어" vs "전과기록 공개하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이재명 경기지사의 과거 음주운전 경력을 두고 경선 후보 캠프 간 공방이 뜨거워지고 있다. 지난 7월 28일 제20대 대선 후보자 '원팀'협약식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오른쪽). /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지사 측 '100만 원 이하 범죄기록 공개' 제안 수용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음주운전 횟수' 논쟁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이 지사 측은 단 한 번의 음주운전만 있었다고 단언하는 반면 다른 경쟁 후보들은 2회 이상 음주운전 전과 의혹을 제기하며 100만 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을 공개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이 지사 측도 모든 범죄기록 공개 제안에 수용 입장을 밝혀 논란은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의 '음주운전' 전과 논란은 지난 2일 박진영 이재명 캠프 대변인이 음주운전을 두둔하는 발언을 했다가 사퇴하면서 불거졌다.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 논란의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전날(3일) 박 대변인의 사퇴 기사를 공유하며 "이재명 음주전과 기록을 상대후보들은 시급히 찾아야 한다"며 추가 음주운전 전과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그는 "(이 지사가) 이미 두 번이나 (음주운전이) 걸렸다고 했다"며 "이재명 후보가 음주운전 전과 2회 이상이라는 것에 18조(원)를 걸겠다"고 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이 지사의 음주운전 범죄 전력은 2004년 7월 벌금 150만 원이 전부다.

이에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도 나섰다. 김두관 의원은 지난 3일 "이재명 후보의 음주운전 150만 원이 이상하다는 제보가 계속된다. 과거에는 음주운전 초범의 경우 70만 원이 일반적이고 재범, 취소 수준의 폭음, 사고가 150만 원이라고 한다"며 "100만 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을 공개하자"고 제안했다. 공직선거법에는 범죄경력에 대해서 벌금 100만 원 이상만 공개하도록 돼 있는데 경선 후보 6명에 대한 100만 원 이하 범죄경력까지 모두 공개하자는 것이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낙연 전 대표도 논쟁에 가세하며 당 차원의 검증단 출범에 동참했다. 이낙연 캠프 정무실장 윤영찬 민주당 의원도 이날 MBC 라디오에서 "당 선관위에서 이 부분(이 지사의 추가 음주운전 의혹)에 대한 과거자료를 확인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압박했다.

이 지사 측은 이 같은 의혹 제기는 상대 후보를 흠집 내려는 정치적 공세라는 입장이다. 이재명 캠프 상황실장 김영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추가 음주운전 의혹에 대해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100만 원 이하 범죄기록 공개 제안과 관련해선 "당과 선관위에서 정말 필요하다면 정해놓은 원칙에 따라 제출한다"고 수용 의사를 밝혔다. 이 지사도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아주 오래전부터 벌금 액수에 상관없이 모든 전과기록을 공천심사 때 제출하고 있다. 전과기록은 다 공개돼 있다"고 한 바 있다.

다만 김 의원은 "우리 당이 가지고 있는 시스템에서 그동안 2016년 이후 기준에 따라서 명확하게 해명해왔고 또 소명해왔던 과정이었는데 사실이 아닌 것을 가지고 특정 후보나 김부선 씨가 하는 얘기를 가지고 계속 얘기하는 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정 전 총리의 '검증단 구성' 제안에 대해서도 "9명 후보가 등록하고 모든 증명서를 내서 통과했고, 그에 따라서 6명의 후보로 경선을 진행하는 이 시기에 와서 또 검증하자는 건 전형적인 네거티브"라며 "당과 선관위에서 그런 부분들이 필요하다 하면 100% 원하고 진행할 수 있다"고 했다.

unon89@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