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외교부 "北, 양주 허용 요구? 특정 제재 면제 논의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정원 "北, 북미회담 조건으로 양주 수입 허용 요구"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이 7월2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합동브리핑룸에서 다음달 3~6일 화상으로 열리는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 등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0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북한이 북미회담 전제 조건으로 고급 양주 등 생필품 수입을 허용해달라고 미국측에 요구했다는 취지의 국정원 보고내용과 관련해 외교부는 한미 간 대북 제재 조정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3일 국회 정보위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간사, 하태경 국민의힘 간사에 따르면 국정원은 이날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북미회담 전제 조건으로 세 가지를 미국에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요구 사항은 광물수출 허용, 정제유 수입 허용, 생필품 수입 허용 등이다. 하 의원은 생필품에는 평양 상류층 배급용인 고급 양주와 양복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정보위 전체회의 이후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한미 간 대북 제재 관련 논의가 있었냐는 질문에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미 양국 간의 각국에서 긴밀한 조율이 계속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다만, 이러한 한미 외교당국 간 협의 과정에서 특정 제재 면제 논의는 이뤄진 바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27일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을 기점으로 불거진 남북 및 북미 대화 기대감은 한미 연합훈련이라는 암초를 만났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1일 담화를 통해 연합훈련 취소를 요구했다. 청와대는 대화 불씨를 살리고 싶어 하면서도, 북한 측 요구에 끌려간다는 비난 여론을 경계하느라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자제하고 있다.

미국이 대북 제재를 조정할 가능성도 크지 않아 보인다. 이날 미 국무부는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이 이번주 화상으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관련 5개 장관급 회의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완전 이행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