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짜장·비빔라면 2개 먹으면 나트륨 1일 기준치 초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들이 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짜장·비빔라면의 안전성과 품질 및 특성, 표시 적합성 등에 대해 시험·평가한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시중에서 팔리는 짜장라면과 비빔라면의 평균 나트륨 함유량이 1일 기준치의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3일 공개한 짜장·비빔·볶음라면 15개 제품 대상 품질·특성 등 시험 결과, 개당 평균 나트륨은 1227㎎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2000㎎) 61%로 나타났다. 평균 포화지방은 8g으로 기준치(15g) 53% 수준이었다.

평균치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두개를 끓여먹을 경우 1일 포화지방과 나트륨 섭취량을 초과한다. 이때 평균 포화지방은 16g, 나트륨은 2454㎎으로 각각 1일 기준치의 107%, 123%에 해당한다.

오뚜기 '진비빔면'은 포화지방과 나트륨을 각각 1일 기준치의 73%, 82% 함유해 가장 많았다.

반면 이들 제품 1개당 평균 열량(1일 기준치의 28%)은 낮고 탄수화물(25%)과 단백질(22%) 함량은 적었다.

소비자원은 "짜장·비빔라면은 일반 라면과 달리 소비자가 국물 섭취량을 조절할 수 없어서 포화지방과 나트륨 함량을 줄이려는 사업자의 자율적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모든 제품에서 이물질과 대장균군이 검출되지 않았고 보존료에도 문제가 없었다.

다만 이마트 노브랜드의 '짜장라면'과 농심 '올리브 짜파게티' 등 일부 제품은 제조업체가 온라인에 표시한 영양성분 함량 등의 정보와 포장지 표시 내용이 달라 개선이 필요하다고 소비자원은 지적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소비자원이 운영하는 소비자24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