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정원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은 김정은 요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가정보원은 국회 정보위원회 현안보고에서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은 남북 정상 친서교환 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먼저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근본적인 문제로 규정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북한은 훈련을 중단할 경우 남북관계 상응조치 의향을 표시한 것으로 판단하고 다음 행보를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한미연합훈련 필요성은 이해하지만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기 위해 유연하게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박지원 국정원장의 발언도 전했습니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 이상 징후는 없다는 보고도 알렸습니다.

[정철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