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강제 귀국 위기’ 벨라루스 육상 국대, 폴란드로 망명키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일 직항편으로 폴란드행…남편도 합류 예정


이투데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참가 도중 강제 귀국 위기에 처했던 벨라루스 육상선수 크리스치나 치마노우스카야(24·중앙)가 2일 일본 수도 도쿄에 있는 폴란드 대사관에 들어가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참가했다가 귀국 지시를 거부한 벨라루스 올림픽 국가대표 육상 선수 크리스치나 치마노우스카야(24)가 폴란드로 망명할 예정이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치마노우스카야는 전날 도쿄의 폴란드 대사관에서 망명을 신청했으며, 폴란드 정부로부터 인도적 비자를 발급받았다. 그는 4일 직항편으로 폴란드로 떠날 예정이다.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활동하는 벨라루스의 야당 정치가는 치마노우스카야의 남편도 벨라루스에서 우크라이나에 입국, 폴란드에서 함께 합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치마노우스카야 선수는 전날 도쿄 올림픽에서 육상 여자 200m 예선에 출전할 예정이었는데, 지난달 30일 SNS에서 코치진을 비판한 후에 귀국 명령을 받았다고 한다. 이후 도쿄 하네다 공항으로 가게 된 그는 강제 귀국 위기에 몰렸다가 경찰에 보호를 요청, 현재는 안전한 보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벨라루스 국가올림픽위원회는 치마노우스카야 선수의 감정적·심리적 상태에 문제가 있어 그를 귀국 시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치마노우스카야는 “원래 예정에 없던 종목에 다른 선수를 대신해 뛰라는 지시를 받았고, 불만을 SNS에 올렸더니 ‘정권 비판’이라며 강제 송환될 뻔 했다”며 “벨라루스에서 투옥될지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는 귀국 이후 국가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체포될 것을 우려했다.

유럽연합(EU)은 폴란드의 인도적 비자 발급을 환영하면서, 벨라루스가 선수를 강제 귀국시키려 했던 것은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에 의한 ‘가차없는 억압’의 실태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투데이/변효선 기자(hsbyu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