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목이슈] 피크아웃 우려 떨친 철강주..."中 수출규제에 수혜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철강주가 2분기 실적 피크아웃 우려를 떨치고 반등하고 있다. 원자재 값이 조정을 받을 것이란 관측 속에서 철강주들은 지난 두 달간 부진한 주가흐름을 보였지만, 최근 중국의 감산기조 강화로 하반기에도 국내 철강기업들의 호실적이 전망된다는 분석이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포스코 주가는 지난 5월10일 장중 41만3500원으로 고점을 기록한 다음 하락세를 거듭, 7월21일 기준 33만500원까지 내려왔다. 이후 주가는 6거래일 연속 상승에 성공하며 7월 말 36만6500원까지 회복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포스코 주가 추이 [캡쳐=키움증권 HTS] 2021.08.02 lovus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제철 역시 5월 11일 6만3000원 고점을 기록한 후 7월 21일 4만9600원까지 하락했다. 이후 9% 반등해 7월말 5만4000원까지 뛰어올랐다. 세아베스틸도 지난달 21일 기록한 저점에서 9% 뛴 3만1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철강주들이 다시 뛰기 시작한 데는 2분기 실적 서프라이즈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포스코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33% 오른 18조2900억원, 영업이익은 1211% 치솟은 2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시장 컨센서스를 각각 6%, 10%씩 상회한 수치다. 현대제철의 전년동기대비 37% 증가한 5조6219억원, 영업이익은 3795% 오른 5453억원을 기록했다. 세아베스틸 70% 오른 9585억원, 394% 증가한 939억원을 기록했다.

더욱이 중국의 수출규제 역시 2분기 피크아웃 우려를 축소하며 철강주에 대한 투심을 개선하는데 한 몫하고 있다. 중국은 작년 탄소 절감 차원에서 철강 생산 줄이기를 선언한데 이어, 연장선 상으로 수출 규제에도 나섰다. 지난달 30일 중국 정부는 수출 증치세(부가가치세) 환급을 8월부터 본격 폐지하겠다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조치에서 배제됐던 냉연도금재에 대한 수출 환급률이 13%에서 0%로 변경된다. 이와 함께 철강원료에 대한 수출세를 인상했다. 이달부터 고순도선철과 페로크롬 등의 철강원료에 대한 수출 관세 상향 조정된다.

백재승 삼성증권 연구원은 "중국이 철강수출 규제책을 내놨는데 이 역시 철강 생산을 줄이는 과정에서 내수 수요를 맞추기 위한 움직임"이라며 "중국 정부가 이미 스스로 작년말 감산을 직접 선언했고, 상반기에는 감산이 이뤄지진 않았지만 하반기에는 감산을 본격화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공급은 타이트해지는 한편, 철강 수요는 강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전방산업을 뜯어보면 나쁜 구석이 없다. 정부정책자체가 주택공급이 늘어나고 있어 건설 수요도 좋고, 조선은 수주가 워낙에 좋은 상황이다. 자동차도 반도체 이슈로 단기적으로 생산차질이 빚어지고 있지만 이연된 수요로 곧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현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도 "하반기 자동차산업의 생산 차질이 점차 정상화되고 중국의 수출 억제 정책 등으로 국내로 유입되는 수입산 물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다만, 증설 결정 등 국내 기업들의 대응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시장 수요가 구조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믿음과 이를 향한 기업들의 충분한 생산능력이 있어야만 주가도 추세적으로 상승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lovus23@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