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변광용 시장, 주요 해수욕장 방역 점검 나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경남 거제시 변광용 시장이 지난 31일 관내 주요 해수욕장 방역 점검에 나섰다.[이미지출처=거제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상현 기자] 경남 거제시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됨에 따라 변광용 시장이 직접 해수욕장 현장 점검에 나섰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방문객이 특히 몰리는 주말, 주요 해수욕장을 찾아 엄격한 방역 수칙 준수를 점검해 안전한 피서지를 만들고자 진행됐다.

변 시장은 와현 해수욕장, 구조라 해수욕장, 학동 흑진주 몽돌 해변을 차례로 방문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도 불구하고 해수욕장을 찾는 이용객이 늘어나는 추세이므로 해수욕장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해양쓰레기 유입, 해파리 출현 등으로 인한 민원과 관계자들의 고충을 청취한 후, 쾌적하고 안전한 해수욕장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

끝으로 흑진주 몽돌해변에서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김혜정 마산지방해양수산청장과 직원들을 만나 어려운 시기 거제를 방문해 적극적인 방역 활동을 지원해 준 것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며 캠페인에 동참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16개 전 해수욕장에 25개 발열 검사소를 설치, 검사소 근무자 69명, 방역 수칙 계도 단속 근무자 48명을 채용해 상시 운용하고 있다.

영남취재본부 이상현 기자 lsh205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