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英 BBC "한국에 시집 온 이주 여성들, 사회 각계 진출해 ‘유리천장’ 깨고 있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BBC 보도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일 영국 BBC가 한국으로 시집온 외국 여성들이 경찰, 번역가 등 한국 사회 각계에 진출해 유리천장을 깨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한국은 1990년대 이후 농촌 거주 총각들의 결혼이 어려워지자 국제결혼으로 활로를 모색, 수많은 외국 여성들이 한국으로 시집와 새 삶을 개척하고 있다.

이에 BBC는 이주 여성 대부분은 당초 한국어도 모른 채 시집을 왔지만 경찰, 통역사, 이주 노동운동가 등 사회 각 분야에 뿌리 내려 한국 사회의 유리천장을 깨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BBC는 보도를 통해 경찰인 31세 김하나 씨와 이주 노동자의 인권을 대변하는 인권운동가 금원옥 씨 등의 사연을 소개했다.

현재 경찰로 근무 중인 하나 씨가 지금의 한국인 남편을 만난 건 11년 전 네팔의 소개팅 자리였다. 당시 하나 씨는 고모의 제안으로 소개팅 자리에 나갔다. 두 사람은 빠른 시간에 서로에 대한 감정을 확인했고, 이삼일 안에 결혼 하기로 약속했다. 그리고 그는 그해 9월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

한국에 올 때까지만 해도 한글 한 자도 몰랐던 하나 씨는 11년이 지난 지금, 화성서부경찰서 외사과에서 근무하는 경찰이다. 조선대 경찰행정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이던 2018년 경기남부경찰청의 네팔어 외사 경찰공무원(순경) 채용시험에 합격해 정식 임용됐다.

그는 최근 “한국 사회가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사람들에게 갈수록 포용적이 돼가고 있다”고 전했다.

금원옥씨는 남편을 모국인 베트남에서 처음 만났다. 그는 현재 이주 노동자 인권운동가로 활동 중이다.

원옥 씨의 인생 전환점은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파업하다 체포된 베트남 노동자를 만나고 부터다. 그는 법학 석사 학위를 소지하고 있었다. 이후 원옥 씨는 외국인 노동자 권익 개선을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비록 낙선했지만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기도 했다.

BBC는 이외에도 수많은 이주 여성이 유리천장을 부수며 한국 사회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