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선거캠프 공개하며 소통나선 최재형…"직접 소통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에 마련된 ‘열린캠프’에서 프레스룸 오픈데이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캠프는 2일 ‘프레스룸 오픈데이’를 열고 국민들과의 소통을 다짐했다. 야권 주자 중 캠프를 언론에 공식 공개한 것은 최 전 원장이 처음이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 사무실에 마련된 자신의 캠프를 방문해 “취재하는 분들이 편하게 이용하도록 프레스룸을 열었다”며 “공간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좋은 기삿거리도 많이 제공하겠다.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가급적이면 직접 소통하려고 한다”며 “캠프와 상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캠프 언론·미디어 정책 총괄을 맡은 김종혁 전 중앙일보 편집국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현 정부에서는 자신들의 지지자들을 통해서 기자들에게 무자비한 ‘양념 폭탄’을 쏟아붇고, 언론 악법을 만들었다. 언론의 자유를 탄압하는 그런 행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정부가 스스로 자유와 평등, 공정, 정의를 외치면서 이러한 일을 자행하고 있다”며 “최 후보는 열린캠프를 통해 여러분들의 취재 활동을 보장해 드릴 것이다.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캠프에 합류한 이익선 전 미래한국당 대변인, 천하람 전남 순천·광양·곡성 구례갑 당협위원장, 민성훈 청년대변인, 국민의힘 토론 배틀에 참여한 장천 변호사, 취업준비생 백지원씨 등도 기자들과 만나 인사를 나눴다.

천 위원장은 “특정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더 큰 ‘내전’이 일어날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며 “반면 최 후보는 분열된 대한민국을 합치는, 국민의 존중을 받을 수 있는 새로운 지도자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