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대통령 “‘K-방역’ 우수성 현장에서 발휘…정부 믿고 예약·접종 참여해달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 9월 접종 위한 백신 차질 없이 도입될 것”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지금 이 순간에도 ‘빠르게 찾아내고, 빠르게 치료하는’ K-방역의 우수성은 현장에서 십분 발휘되고 있다”며 “이 같은 ‘K-방역’의 장점이 흔들림 없이 작동되고, 고령층 등 고위험군에 대한 백신 접종도 완료되면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치명률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우리 방역과 의료체계는 충분히 신뢰할 만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부는 앞으로도 철저하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겠다”며 “코로나 확산세를 저지하고, 상황을 하루속히 반전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이 같이 말하기에 앞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는 더욱 강해지고 있다”며 “델타 변이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세계적으로 확진자 수가 5주 연속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백신이 해결책이 될 줄 알았는데, 예상과 다른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백신 접종에서 앞서가는 나라들도 방역 조치를 완화하자마자 다시 확산이 증가하고, 심지어 접종자 중에서도 확진자가 증가하는 양상을 보여 방역 전선을 다시 강화하고 있다”고 봤다.

문 대통령은 “아직도 인류는 코로나에 대해 모르는 부분이 많다”며 “변이도 어디까지 갈지 알 수 없다”고 걱정했다. 다만, “지금 분명한 것은 백신이 감염을 막아주지 못할지라도 위중증률과 치명률을 크게 줄여주기 때문에 백신 접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과 백신 접종과 방역 조치를 병행해야 코로나 확산을 억제할 수 있다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내일(3일)이면 백신 1차 접종 인원이 2000만명을 넘고, 9월까지 3600만명의 1차 접종을 종료한다는 계획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다음주부터 이뤄질 20~40대 1700만여명의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될 사전예약을 두고는 “공평한 접종 기회가 보장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나아가 “8, 9월 접종을 위한 백신 물량은 차질 없이 도입될 것이고, 국민들께서 많이 예약할수록 접종 속도도 더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를 믿고 예약과 접종에 적극적으로, 질서 있게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에서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의 모습이 매우 자랑스럽다”며 “선수들의 아름다운 도전이 코로나19 확산과 불볕더위로 지친 국민에게 큰 위로와 감동을 주고 있다”고 고마워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