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여정 "한미군사훈련 남북관계 앞길 흐리게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된 담화에서 8월 한미합동군사훈련에 대해 "남북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남측이 8월에 또다시 적대적 전쟁연습을 벌려놓는지 아니면 큰 용단을 내릴지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통신연락선 복원과 관련해 일각에서 남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선 확대해석이며 "때 이른 경솔한 판단이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서혜연 기자(hyseo@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