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호남 껴안기'…'윤'·'최' 정부 때리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대선주자들은 휴일에도 일정을 이어갔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전북 전주를 찾아 개혁민주주의의 본산은 전라도라고 말하며, 백제 발언 이후, 호남 달래기에 나섰고요.

윤석열 전 총장은 청년들을,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소상공인들을 만나 정책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이기주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대구, 울산, 부산에 이어 전북 전주를 찾은 이재명 경기지사는 자신의 신념인 대동세상의 출발지가 전북이라며 호남 달래기에 주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