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취업과 일자리

코로나19 고용충격, 30대는 웁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대 잠재구직자 27.6만명, 1년새 1.2만명↑

60세이상 고령층 외 유일하게 늘어

"찾아봐도 없어서" 등 일 원하지만 구직안해

"민간일자리 창출 여건 만들어야"

[세종=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충격이 서서히 걷히고 있는 가운데서도 유독 30대의 어려움은 계속되고 있다. 민간에서의 더딘 일자리 회복 탓에 안정적인 일자리가 부족한 가운데 육아 부담까지 커지면서 30대의 이른바 `그림자 실업`이 늘어나고 있다.

이데일리



1일 이데일리가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6월 30대의 잠재구직자는 27만6000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1만2000명 증가했다. 잠재구직자는 구직활동은 하지 않아 실업자로 분류되진 않지만 일을 원하는 이들로, 비경제활동인구와 실업자 사이에 놓여 있는 `그림자 실업자`로 불린다.

지난 6월 전체 잠재구직자는 171만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6만2000명이 줄어든 가운데 30대에서는 이처럼 잠재구직자가 되레 늘어났다. 잠재구직자가 늘어난 연령층은 고령화에 따라 경제활동 의향이 커지고 있는 60세 이상을 제외하고는 30대가 유일했다.

지난 6월 30대 잠재구직자 가운데서는 “이전에 찾아 봤지만 일자리가 없기 때문에 구직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이들이 4만8000명으로 1년새 1만3000명 늘어났다. “육아 때문에 일을 원하지만 구직 활동에 나서지 않았다”는 이들도 1만2000명으로 같은 기간 3000명이 늘었다.

청년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찾는 30대가 코로나19 속에서 그런 일자리를 찾기 어려운데다 휴원이나 비대면 수업 등으로 인해 육아 부담까지 더해지면서 아예 구직활동에도 나서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실제 지난 6월 모든 연령층에서 취업자 수가 증가하는 가운데 30대는 유일하게 16개월 연속 취업자 감소세를 이어가기도 했다.

윤동열 건국대 경영학과 교수는 “정부의 단기 일자리 지원만으로는 고용 개선에 한계가 있는 30대의 고용 회복을 위해서는 민간의 일자리 창출 여건을 조성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