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취소하겠다더니…강릉 호텔서 노마스크 풀파티 딱 걸렸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피서 절정기를 맞아 지난달 31일 강원 강릉시의 한 호텔에서 수십 명이 참가한 풀 파티가 진행되고 있다. 강릉시는 1일 이 호텔에 대해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다. [강릉시 제공]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강원 강릉의 한 호텔에서 방역수칙을 어기며 수십 명이 풀 파티를 벌이다가 적발됐다.

1일 강릉시는 풀 파티가 벌어진 강릉 시내의 A호텔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0일간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A호텔은 지난달 31일 저녁 수십 명이 참여하는 풀 파티를 벌였다.

호텔 측은 강릉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할 위험이 커 사전에 파티를 금지했는데도 이를 무시하고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해당 호텔의 수영장에서 지난달 30일부터 이날까지 3차례 걸쳐 공연 등을 한다는 내용을 사전에 파악해 숙박시설 주관 파티 등을 금지한다는 행정명령을 지난달 30일 통보했고 호텔측으로부터 ‘취소하겠다’는 답변까지 받았다.

하지만 지난달 31일 오후 10시15분께 경찰과 함께 점검한 결과 마스크 미착용, 거리두기 위반 등 방역수칙을 어기며 풀 파티를 벌이는 현장을 목격했다.

시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조치를 취하고 파티 운영자에 대해서는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헤럴드경제

1일 김한근 강릉시장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한 강릉의 한 호텔에 영업정지 명령서를 부착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한근 강릉시장은 “방역 당국을 기만했다”며 “이미 인근 지역에서 이런 사례가 있어 더욱 이런 일이 생겨서는 안 되는데도 불구하고 기획했다는 자체가 놀라운 일이어서 부득이하게 행정명령 조처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양양에서도 지난달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풀 파티를 벌이는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choig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