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메달 훔쳤다”…중일 네티즌, 온라인서 한판 붙었다[이슈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하시모토의 착지 모습(왼쪽)과 중국 네티즌이 그린 그림.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대표, 착지 실수에도 금메달
中네티즌, 편파 판정 의혹 제기
“의혹 낳는 수준 연기해 죄송”
금메달 딴 일본 체조선수의 해명


도쿄올림픽 남자 체조 개인종합 경기 결과를 두고 중국과 일본 네티즌이 충돌하고 있다. 국제체조연맹이 진화에 나섰지만 논란은 점점 더 거세지고 있다.

1일 요미우리 등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국제체조연맹(FIG)은 해당 경기에 대한 상세 감점 항목을 공개하면서 “채점 규칙에 비춰보면 올바르다는 평가가 가능하다”, “심사는 공정하고 정확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 경기에서 하시모토는 실수를 하고도 샤오뤄텅 선수를 0.4점 차이로 누르고 금메달을 땄다. 문제가 된 부분은 4번째 종목이었던 도마에서 나온 착지 동작이었다.

당시 하시모토는불안정한 모습을 보였고 그의 발은 매트를 크게 벗어났지만 14.7점이라는 점수를 받았다. 이는 완벽한 연기를 펼쳤을 때 주어지는 15~17점과 큰 차이가 없었다.
서울신문

도쿄올림픽 남자 체조 개인종합 경기 결과를 두고 중국과 일본 네티즌이 충돌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인 종합은 마루운동, 안마, 링, 도마, 평행봉, 철봉 등 6개 종목을 합산해 우승자를 가린다. 하시모토의 종합 점수는 88.465점, 샤오뤄텅이 88.065점을 받으면서 0.4점 차이가 난 것이다.

금메달을 딴 하시모토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도마의 점수가 이상할지 모르지만, FIG로부터 정식 채점 결과가 나왔다. 감점 항목이 제대로 명기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쿄올림픽이라는 무대에서 결과적으로 판정에 대한 의혹을 낳는 수준의 연기를 한 것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서울신문

하시모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후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등에서는 두 선수의 착지 장면을 비교하는 사진과 함께 하시모토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중국 네티즌은 “금메달을 빼앗겼다”, “심판도 일본 선수였다”, “뇌물로 메달을 손에 넣어 행복하냐”는 등 비난 댓글을 남겼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즈도 “샤오가 0.4점이 부족해 금메달을 놓쳤다”며 판정 논란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하시모토를 향한 비난이 이어지자 샤오뤄텅은 29일 자신의 웨이보에 하시모토와 함께 손에 메달을 들고 있는 사진을 올리고 “선수 본인에 대한 과도한 공격을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