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외교부, 망언 日외교관 귀국 명령 확인…"신속 출국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측에 응당한 조치 취할 것 요청해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일본 방위성이 발간하는 '방위백서'에 올해도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가운데,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 초치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13.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부적절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에게 일본 외무성의 귀국 명령이 떨어졌다. 외교부는 소마 공사에게 신속히 출국하라고 요구했다.

외교부는 1일 소마 공사에게 귀국 명령이 내려졌다는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 일본 현지언론 보도에 대해 "기사는 사실인 것으로 확인했다"며 "구체 내용은 일본 정부가 밝힐 사안"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그간 우리 정부는 일측에 응당한 조치를 신속히 취할 것을 요청해왔다"며 "귀국 명령이 내려진 만큼 출국이 신속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소마 공사는 국내 한 언론과의 오찬 자리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하고 있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외교관으로서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며 유감"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