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뒤통수에 파스 붙인 北 김정은···거뭇한 상처 흔적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4~27일 첫 지휘관·정치간부 강습회서 파스 포착

앞서 지난달 28일 북중 우의탑 참배 당시엔 없었다

서울경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으로 지휘관·정치간부 강습을 주재한 자리에서 파스를 붙인 채 앉아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조선중앙TV는 지난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4~27일 사상 첫 전군 지휘관·정치간부 강습회를 주재했다고 보도했다. 눈에 띄는 것은 주석단에 앉은 김 위원장이 뒤통수에 붙어 있는 손바닥만한 파스(왼쪽 붉은 원)다. 보도 영상의 다른 부분을 살펴보면 파스를 뗀 곳에 상처로 추정되는 거뭇한 흔적(오른쪽 붉은 원)이 보인다. 다만 김 위원장이 지난달 28일 북중 우의탑을 참배한 사진에서는 뒷머리에 파스나 상처가 전혀 보이지 않았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초 눈에 띄게 수척해진 얼굴로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급격히 체중을 감량한 듯한 모습이어서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강습회에서 “적대세력들이 광신적이고 집요한 각종 침략전쟁연습을 강화하며 우리 국가를 선제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계속 체계적으로 확대하고 군비를 증강하고 있는 현 상황은 긴장격화의 악순환을 근원적으로 끝장내려는 우리 군대의 결심과 투지를 더욱 격발시키고 있다”며 전투력 강화를 주문했다. 핵무력이나 핵억제력 등에 대한 언급은 따로 내놓지 않았다.

홍연우 인턴기자 yeonwoo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