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U+, 크리토랩 지분투자…"통신망 보안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머니투데이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왼쪽)과 천정희 크립토랩 대표가 계약 체결식에서 협력을 다짐하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차세대 암호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 지분 투자로 통신망의 보안을 강화한다고 1일 밝혔다.

크립토랩은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장인 천정희 수리과학부 교수가 설립한 암호기술기업이다. 양자컴퓨터가 풀어내는 데 수십억년이 걸리는 복잡한 알고리즘으로 보안을 강화하는 양자내성암호(PQC)와 암호화된 상태에서 원본 데이터를 연산할 수 있는 동형암호 등에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2030년 양자컴퓨터가 전세계에 보급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양자내성암호는 상용기술 개발이 시급한 핵심 기술이다. 현재 여러 산업에서 폭넓게 사용중인 RSA 공개키 암호기술이 양자컴퓨터의 공격에는 취약할 수 있어서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6월 크립토랩, 코위버와 함께 세계 최초로 통신장비(광전송장비; ROADM)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했다. 이어 정부에서 추진한 디지털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산업·의료분야, 공공·민간분야에서 LG유플러스가 기술을 검증했다.

LG유플러스는 상용통신망의 전 구간에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해 보안성을 강화한다. 양자내성암호의 확장성을 기반으로 기술개발을 진행해 유선망은 물론 5G, 6G 등 이동통신망에도 양자보안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LG유플러스와 크립토랩은 국내외 양자내성암호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술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국가보안기관의 보안인증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빅데이터 활용의 필수도구로 여겨지는 4세대 동형암호 기술을사업화하는 방안도 함께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크립토랩의 우수한 암호기술이 통신망과 LG유플러스의 모든 서비스의 보안성을 강화하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며 "향후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한 장비개발과 사업화 과정에서 고객이 안심할 수 있는 보안체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상헌 기자 bborir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