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경선 링 오른 윤석열, '반윤 공세' 돌파 과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전격 입당으로 당내 경쟁 시험대 올라

홍준표 등 다른 경쟁자들 검증 공세 치열할 듯

'반윤' 구도 굳어지고 X파일 등 확대재생 가능성

尹, 대선 본선 오르더라도 치명타 안고 나갈 수도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후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30.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전격 입당으로 제1야당의 경선 링 위로 올랐다. 당내 경쟁주자들의 검증공세 '버텨내기'가 대권을 잡는데 관건이 될 전망이다. 윤 전 총장의 돌파 여부가 대선 가도의 1차 관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의 경선 참여로 국민의힘의 대권 경쟁구도에는 지각변동이 불가피해졌다. 경선 판이 선두 주자인 윤 전 총장 대 다른 후보들의 '반윤(反尹·반윤석열) 연대' 구도로 짜여질 것으로 관측된다. 일단 윤 전 총장을 끌어내려야 후발 주자들에게 대권 티켓을 쥘 기회가 생기기 때문이다.

8월 말부터 예비경선이 시작되면 윤 전 총장은 '반윤' 세력으로부터 집요한 검증 공세에 시달리게 될 게 뻔하다.

윤 전 총장이 확보한 '지지율 파이'가 작아질수록 다른 후보들의 파이는 상대적으로 늘어나게 되는 만큼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을 최대한 많이 깎아내리는 것이 당내 다른 후보들의 급선무가 될 수밖에 없다. 더불어민주당 예비경선에서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이재명 예비후보가 경쟁 후보들로부터 집중 공격을 당했듯이, 야권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로 독주하는 윤 전 총장도 경쟁자로부터 '1호 타깃'이 될 것으로 점쳐진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과 함께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30.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전 총장 입당 전에도 국민의힘 일부 대권주자는 이미 공세모드로 전환했다. '윤석열 저격수'로 불리는 홍준표 의원은 'X파일', '드루킹 특검 연장론' 등을 비판하며 윤 전 총장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윤 전 총장을 가리켜 "검찰총장이라는 법의 상징에 있으셨던 분이 등판도 하기 전에 20가지 비리 의혹이나 추문에 싸여 있다는 것 자체가 문제", "(드루킹 댓글조작)사건의 은폐 당사자로 지목됐던 분"이라고 직격했다.

다른 주자들도 경선 국면이 가열되면 국민의힘 적통과 자강 후보로서의 강점을 부각하기 위한 전략으로 '반윤' 대열에 합류할 공산이 크다. 윤 전 총장보다 먼저 국민의힘 당에 입당해 접점을 넓혀가고 있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직접 공세는 자제하고 있지만 경선이 본격화되면 윤 전 총장을 따라잡기 위해 윤 전 총장의 약점을 파고들 것으로 예상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대선 경선 후보 간담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준표, 유승민, 박진, 김태호, 원희룡, 이 대표, 최재형, 안상수, 윤희숙, 하태경, 장기표, 황교안 후보. 2021.07.29.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의원과 최 전 원장을 제외한 다른 주자들은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낮은 만큼 윤 전 총장 외에 다른 후보를 공격할 필요성이 떨어진다. 윤 전 총장의 지지층 결집을 방해하거나 부동층이 윤 전 총장 쪽으로 이동하는 것을 막기 위해 협공에 나서는 게 다른 주자들의 지지율 제고에 더 유리한 전략이 될 수 있다.

이 경우 현재 친윤(친윤석열) 대 친최(친최재형) 경쟁 구도는 친윤 대 반윤 구도로 급속히 바뀔 것으로 보인다. 최 전 원장은 국민의힘 대권 주자 중 유일하게 상승세가 두드러진 후보다. 하지만 더 센 '잠룡'이 나타난 만큼 당내 주자들의 공격 좌표가 '최재형→윤석열'로 옮겨질 것이다. 경선 과정에서 윤 전 총장과의 대결 구도가 선명해질수록 존재감이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 '반윤 선봉장'이 되기 위한 경쟁도 치열할 것으로 보여 그만큼 윤 전 총장이 당내 주자들로부터 혹독한 검증 공세에 시달릴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선 국민의힘 경선이 민주당과 같은 네거티브전으로 치닫게 될 경우, X파일 의혹이나 처가 리스크 등이 경선 과정에서 다시 확대 재생산되면서 윤 전 총장에 치명타를 주거나 대권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2021.07.28. jhope@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선 초반에는 정책 대결이나 비전 대결을 하더라도 윤 전 총장을 비롯해 야권 대선주자들 간 이념이나 기본 성향은 '농도'의 차이만 있을 뿐 보수에 기반을 두기 때문에 정책 차별화가 쉽지 않다. 이번 대선에서 핵심 쟁점이 될 부동산 문제나 일자리 대책 등에서도 대부분 규제 완화 등에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처럼 정책 차별화만으로는 윤 전 총장 독주를 뒤집기가 어렵다.

결국 단기간 내에 지지율을 최대한 끌어올려야 하는 후발 주자들 입장에선 도덕성이나 재산 등 후보의 도덕성에 초점을 맞춘 검증 공세를 펼칠 수 밖에 없다.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이재명 후보의 '형수 욕설' 녹취록 파일이 불거졌던 것처럼 한동안 가라앉았던 윤 전 총장의 아내나 장모에 관한 의혹 등을 다시 공론화하거나 추가 의혹을 제기해 경선이 진흙탕 싸움으로 전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2007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시절 이명박·박근혜 후보가 치열하게 다퉜던 경선처럼 당내 네거티브전이 과열되면 대선 본선에서 오히려 민주당에 '공격 재료'를 제공하는 역효과가 날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당시 경선 경쟁자였던 박근혜 후보 캠프는 이 후보를 '다스'와 투자자문사 BBK, 도곡동 땅 등의 실소유주로 지목하면서 재산 허위신고 의혹을 제기하고 1000여쪽 분량의 '이명박 X파일'을 당에 검증자료로 제출한 바 있다. 당시 선거 프레임이 경제에 맞춰지면서 판세를 좌우하는 큰 변수는 되지 못했으나 MB 관련 다스 소유주 논란과 도곡동 땅 차명보유 의혹은 당시 대선의 뜨거운 이슈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