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측 “‘쥴리 벽화’ 법적대응 안 한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 문구를 서점 관계자가 페인트로 지우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윤 전 총장 부인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쥴리 벽화’ 논란과 관련해 법적 대응에 나서지는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31일 알려졌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전날 YTN 라디오에 나와 “쥴리 벽화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안 하겠다고 캠프 내에서 의견이 모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표현의 자유와 형법상의 모욕죄 사이의 문제인데, 굳이 이런 것을 가지고 형사상 고소·고발한다는 것도 우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보편적 상식과 건전한 국민의 마음이라는 것이 있으니 국민이 집단 지성으로 벽화를 그린 분들을 질책할 것”이라며 “(벽화를 그린 분들도) 자발적으로 철회를 할 것으로 캠프는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쥴리 벽화’ 제작을 지시했던 당사자는 전날 오전 벽화에 새겨진 문구 가운데 ‘쥴리의 꿈’, ‘쥴리의 남자들’ 등을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벽화가 그려진 건물의 관계자가 페인트를 덧칠해 이를 지웠다.

한편 ‘쥴리 벽화’를 만든 건물주 여정원씨는 전날 “윤석열을 지지하는 열성팬들이 문제”라고 강조했다.

여씨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보수 애들이 봉고차 몰고와 골목 점거하고 이렇게 과격하게 나올줄 몰랐다”며 “황당하다 세상이 미쳐가고 있구나하는게 제 개인적 소감”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여씨는 벽화를 만든 이유에 대해 “건물 벽이 밤이 되면 어둡고 침침해 미성년자들이 거기서 담배 피고 소변 보고 그래서 벽화도 그려서 좀 밝게 하려는 취지였다”며 “정치적 의도 없이 즐거운 마음으로 표현하고 풍자한 것뿐인데 이렇게 일파만파가 될지는 꿈에도 생각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건희씨) 본인이 쥴리가 아니라고 부정을 했고, 모든 관계에 있는 남자들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는 것을 내가 단지 풍자해서 쓴 것뿐인데 그걸 갖고 날뛰어가지고, 우리나라가 정말 문제”라고 반발했다.

여씨는 ‘표현의 자유라는 말인가’라는 질문에 “당연한 거 아닌가. 보수 애들이 와서 하는 것도 표현의 자유고, 종로에서 최초로 벽화한 건데 의도 없이 한 걸 갖고 배후가 있다느니 어쩌니 해 버리니(어이가 없다)”며 “내 나이가 60인데 누구한테 조종당하고 그러겠나. 종교도 없고 야당 여당도 없다”라고 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