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진도 아파트서 ‘친구 사이’인 남녀 중학생 2명 추락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같은 학교 동급생… 극단적 선택 추정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 진도의 한 아파트에서 10대 2명이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전남 진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0분쯤 진도군 진도읍 한 아파트에서 중학생 A군과 B양이 추락했다는 신고가 소방본부에 접수됐다.

신고자는 해당 아파트 주민으로, ‘쿵’ 소리를 듣고 현장을 확인한 결과 쓰러져있는 두 학생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군은 119 출동 당시 현장에서 숨을 거둔 뒤였고, B양은 병원 이송 뒤 사망했다.

이들은 사망한 두 학생은 중학교 3학년생으로, 같은 아파트의 각각 다른 동에 사는 친구 사이로 알려졌다. 두 학생이 발견된 곳은 두 학생이 거주하는 아파트 앞이다. 유서는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두 학생이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 유가족과 숨진 학생들 주변 인물을 중심으로 추락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군과 B양에 대한 부검을 의뢰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