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머스크 "앱스토어 수수료 30%는 바가지"…또 애플 저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애플 앱스토어 30% 수수료는 완전 불합리"

애플, 테슬라 인수설도 완강히 부인]

머니투데이

테슬라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애플의 앱스토어 수수료로 바가지를 씌우고 있다"며 애플을 또 저격했다.

머스크는 3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애플의 앱스토어 수수료(30%)는 인터넷에서 사실상 글로벌 세금"이라면서 "(이런 이유로 애플을 제소한) 에픽이 옳다"고 강조했다.

그간 애플은 자사 앱마켓인 앱스토어를 통해 유통되는 앱에 수수료 30%가 발생하는 인앱 결제 방식을 강제해왔다. 소비자가 게임 아이템에 1만원을 결제할 시 애플이 3000원을 챙기는 구조인 셈이다.

이에 에픽은 지난해 8월 애플의 30% 수수료 정책을 우회하는 자체 인앱 결제 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이에 애플은 에픽이 자사 정책을 위반했다며 에픽의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를 앱스토어에서 퇴출했다. 그러자 에픽은 애플을 상대로 반독점 소송을 제기했다.

머스크는 애플이 앱스토어를 운영하면서 가져가는 "30% 수수료는 완전히 불합리하다"며 "수수료가 공정했다면 에픽이 굳이 애를 쓰며 자체결제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일론 머스크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26일에도 애플을 비판했다. 테슬라 2분기 실적발표 이후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머스크는 애플을 조롱하듯 일부러 기침하는 시늉을 하며 "애플"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고 애플의 앱스토어 정책을 '담장이 쳐진 정원'이라고 꼬집었다. '담장 쳐진 정원(walled garden)'은 에픽 변호인이 지난 5월 반독점 소송 첫 재판에서 폐쇄적인 애플 수수료 정책을 비판하며 법정에서 했던 말이다.

머스크는 이와 함께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가 쓴 신간 '파워플레이:테슬라, 일론 머스크, 그리고 세기의 내기'에 묘사된 애플의 테슬라 인수 제안설도 부인했다. 이 책은 팀 쿡 애플 CEO가 머스크에게 테슬라를 인수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고 머스크는 여기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애플 CEO 자리를 요구했다는 내용을 담았다.

머스크는 이 책 내용의 진위를 묻는 트윗 질문에 "쿡과 나는 서로 말하거나 편지를 주고받은 적이 없다"며 "(테슬라에) 제안된 인수 조건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애플의 테슬라 인수에 관한 이야기를 하자고 내가 쿡에게 만나자고 요청한 적이 있지만 쿡은 만남을 거부했다"며 "당시 테슬라는 현재 가치의 6%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