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애니메이션 월드

[인터뷰②]연상호 감독 "판타지 그만, 범죄물 선보일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연상호 감독이 작가로 참여하며 느낀 신선한 점들을 설명했다. 제공ICJ 엔터테인먼트


(인터뷰①에 이어)영화 '방법: 재차의' 연상호 작가(43)가 “내년쯤 판타지가 없는 범죄물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상호 작가는 최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방법: 재차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해왔던 것과는 다른 작업을 해보고 싶다. 세계관이 없고 판타지도 없는 범죄물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력이 있을 때 최대한 다양한 경험, 도전을 하고 싶다”는 그는 “앞서 선보인 애니메이션 '돼지의 왕', '사이비' 때는 판타지가 없었다. 그러나 실사 영화를 하면서 판타지가 섞인 작품을 많이 했고 이제는 또 다른 작업을 하려고 한다"고 했다.

스타투데이

연상호 작가는 새로운 범죄물을 구상중이라고 밝혔다. 제공ICJ 엔터테인먼트


그의 새로운 도전, 그만의 색깔이 입혀진 범죄물은 내년쯤 만날 수 있을 거라고. 연 작가는 “범죄물이나 사회물을 해보려고 몇 작품 정도를 준비 중”이라며 “’연니버스’라고 규정되기 보단 남이 '이렇게 하자'고 하면 반대로 가고 싶은 성향이 있다. 계속 새로운 것, 다른 것에 끌린다”고 도전정신을 드러냈다.

그는 “급변하는 엔터테인먼트 환경 속에서 다양한 컬래버레이션도 시도해보고 싶다”며 “이번에 작가가 되니 감독 때와는 달리 신선하고 재미 있더라. 엔터테인먼트 업계 종사자로서 내 시나리오를 다른 아티스트에게 맡기는 것도, 혹은 다른 사람이 쓴 시나리오를 내가 연출하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앞으로도 가능한 한 많은 경험을 쌓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28일 개봉한 영화 '방법: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해 tvN 드라마 '방법'의 연출을 맡았던 김용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부산행' '곡성' '검은사제들' 등을 흥행시킨 제작진이 의기투합 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