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은 왜 '전 검찰총장'을 떼어내려 할까?...자기모순·확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에 전격적으로 입당한 윤석열 전 총장이 최근 '전 검찰총장'이라는 호칭을 떼어내려 하고 있습니다.

반 문재인 정서를 등에 업고 야권 주자 가운데 지지율 1위를 달려왔는데, 이제 와서 왜 검찰총장 타이틀을 멀리하려 할까요?

이대건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기자]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변인은 취재기자들에게 알림 문자를 보냈습니다.

이미 대선 예비후보로 정식 등록했으니 전 검찰총장을 더 이상 호칭으로 사용하지 말아 달라는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