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장] 아수라장 '쥴리 벽화'…표현의 자유 vs 인권 침해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전 총장의 부인을 비방하는 내용이 담긴 벽화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결국 그 건물 주인이 벽화에 있던 문구를 지웠지만, 현장에서는 엇갈리는 목소리 속에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하정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늘(30일) 아침 서점에 그려진 벽화에서 '쥴리의 남자들', '윤서방 검사'와 같은 문구는 사라졌습니다.

벽화가 그려진 현장입니다.

서점 측이 오늘 문제가 된 문구를 모두 지우기로 하면서 현재는 이렇게 하얀색 페인트로 덧칠이 돼 있습니다.


그럼에도 현장은 여전히 아수라장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