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취업과 일자리

'측근 채용 지시·폭언 논란' 김우남 마사회장 직무정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사회, 부회장 직무대행체제 돌입
한국일보

김우남 한국마사회장


측근 채용을 지시하고 직원에게 폭언해 논란을 빚은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에 대한 직무정지 결정이 내려졌다.

30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마사회에 따르면, 마사회의 상급기관인 농식품부는 김 회장에 대한 직무정지 결정을 확정했다.

앞서 농식품부는 김 회장에게 직무정지를 사전 통보했고 김 회장이 이의를 제기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농식품부 장관은 김 회장에 대한 직무정지를 제청했으며 이날 대통령 재가가 내려지면서 직무정지가 확정됐다.

김 회장은 취임 후인 지난 2월 자신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 특채로 뽑으려다 인사 담당자가 부정적인 의견을 밝히자 욕설과 폭언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농식픔부는 해당 의혹에 대해 감사를 진행했고, 김 회장에게 직무정지를 예고하는 것과 함께 해임 건의를 결정했다.

마사회는 이날 전 임원, 주요 부서장 등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비상경영회의를 열고 송철희 부회장 겸 경영관리본부장을 회장 직무대행으로 하는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기로 했다.

마사회는 경영 현안에 대한 신속한 의사 결정과 자발적·주체적 혁신 가속화를 위해 상설 비상경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를 뒷받침할 별도 태스크포스(TF)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사회 관계자는 "그동안 미뤄졌던 한국 마사회 혁신방안을 본격적으로 이행하고 날로 악화되는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한 긴축경영, 추가적 자구방안 등에 대해 전사적 차원에서 방안을 강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마사회 노조는 "임원진은 회장 부재 상황에서도 최대 현안인 경영 위기 극복과 온라인발매 입법화에 모든 역량과 의지를 결집해달라"고 촉구했다.


세종 =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