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산, K-양궁 찢었다"…'페미' 논란 딛고 금메달 3개 '대기록'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오정은 기자] [안산, 도쿄올림픽 개인전 금메달 양궁 최초 3관왕 '위엄']

머니투데이

안산 선수/네이버 선수 프로필 페이지 이미지


"제 이름 속 '산'처럼 굳건한 멘탈(마음가짐)로 임하겠습니다. "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국가대표팀 막내 안산(20·광주여대)이 사상 첫 올림픽 여자 양궁 3관왕의 신기록을 세우며 세계 양궁 역사에 대기록을 세웠다. '소나무 산의 바람결'처럼 활 시위를 벗어난 안산의 활은, 10점 만점에 10점 과녁을 꿰뚫으며 올림픽 첫 출전 금메달 3개라는 역대급 신기록을 이뤄냈다.

안산은 숏컷 헤어스타일에 여대를 나왔다는 이유로 근거없는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굳건한 산'같은 강철 멘탈로 여자 양궁 결승전에서 세번째 금메달까지 거머쥐었다. 그녀의 첫번째 올림픽이었다.


손에 땀을 쥐는 결승전, 5세트까지 동점...슛오프에서 텐(10점)으로 이겼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결승전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에 세트스코어 6-5(28-28, 30-29, 27-28, 27-29, 28-27, 10-8)로 이겼다. 5세트까지 동점으로 손에 땀을 쥐는 경기를 이어가던 안산은 한 발로 승패를 결정하는 슛 오프에서 10점 만점을 쏘면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머니투데이

양궁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2021.7.30/뉴스1


안산은 앞서 양궁 여자 대표팀 막내로 첫 올림픽 무대에서 혼성단체전과 여자 단체전 금메달로 이미 2관왕에 올랐다. 올림픽 양궁은 그간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남녀 각 2종목)만 열렸는데 이번 도쿄 대회부터 혼성단체전이 추가되면서 3관왕이 가능해졌다.

결승전 첫 세트를 8점으로 시작한 안산은 10점을 연속으로 쐈다. 오시포바 역시 28점으로 동점이 됐다. 안산은 2세트에서는 10점을 3발 명중시켜 승리를 거뒀다. 오시포바도 10점 2발, 9점 1발을 쏘며 접전을 이어갔다.

3세트에서는 살짝 흔들렸다. 8점에 이어 9점을 쐈다. 마지막에 10점을 쐈지만 이미 28점을 쏜 오시포바가 3세트를 가져갔다. 4세트에서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안산은 9점 3발을 쐈다. 오시포바가 10점 2발을 쏴 2점차 승리를 따냈다. 하지만 5세트에서 안산은 극적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안산이 28점을 쏜 반면 오시포바는 27점을 기록했다.

결국 승부는 '최후의 한발' 슛오프로 결정됐다. 안산이 10점을 쏘고 오시포바가 8점을 기록하며 금메달이 확정됐다.

머니투데이

양궁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준결승전 미국의 브라운 멕킨지와 경기를 하고 있다. 2021.7.3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나무 산의 바람결처럼 쐈다"…'클라쓰'가 다른 K-양궁 막내

안산의 언니는 '솔', 안산은 '산', 동생은 '결'이다. 부모님께서 '소나무 산의 바람결'이라는 뜻으로 삼남매에게 지어준 이름이다. 그 이름처럼 굳건한 '안산'의 화살은 결승전 슛오프에서 바람결처럼 10점 만점에 10점으로 금메달의 과녁을 뚫었다.

여자 양궁 개인전을 앞두고 안산은 짧은 숏컷(short cut) 헤어스타일과 여대를 나왔다는 이유로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안산을 '페미니스트'라 규정하고 비난하며 "금메달까지 반납하라"고 주장하는 행태를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안산은 악플러들에게조차 차분하고 당당하게 대응하며 '세번째 금메달'로 논란을 잠재웠다.

안산이 '페미'로 낙인 찍히며 공격받자 팬들을 안산 선수를 보호해 달라며 대한양궁협회에 무더기로 글을 올리며 지지하고 나섰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 배우 구혜선 등이 '숏컷은 자유'라며 지지를 밝혔다. 여성가족부까지 나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를 둘러싼 여성 혐오 행위를 멈출 것을 촉구했다.

머니투데이

양궁 국가대표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에서 경기하고 있다. 2021.7.3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신에서도 안산 선수를 둘러싼 '페미' 공격 논란을 다루면서 '숏컷 페미' 이슈가 국제뉴스로 비화되기까지 했다. BBC의 서울 주재 특파원 로라 비커는 "이번 공격은 자신들의 이상에 순응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성을 공격하는 소수의 목소리"라며 "한국이 성평등 문제와 씨름하고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려면 이 문제를 정면으로 다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페미니즘이 한국에선 더러운 의미를 가진 단어가 돼 버렸다"고도 꼬집었다.

2020 도쿄 올림픽에 앞서 안산의 목표는 단체전 금메달이었다. 하지만 Z세대 당당한 막내는 양궁 올림픽 사상 첫 3개의 금메달이라는 '국위선양'을 해냈다. 안산은 경기에 앞서 "(나는) 멘탈이 확실히 강한 것 같다. 잘 무너지지 않는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오정은 기자 agentlittl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