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취업과 일자리

"처벌 감수" 민주노총 원주 집회 강행…직접 고용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돌 없이 마무리…경찰 불법집회 주최자 등 엄정 수사

연합뉴스

원주 집회 강행하는 민주노총
(원주=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30일 오후 강원 원주시 건강보험공단 앞 농성장에서 '비정규직 노동자 직접 고용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2021.7.30 conanys@yna.co.kr


(원주=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지난 23일에 이어 30일 강원 원주시 건강보험공단 앞 농성장에서 집회를 강행했다.

경찰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을 근거로 해산을 요구했으나 민주노총은 "처벌을 감수하겠다"며 집회했고, 다행히 이렇다 할 충돌 없이 끝났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1시 50분께부터 건보공단 앞 잔디광장 노숙농성장에서 '비정규직 노동자 직접 고용 촉구 집회'를 했다.

약 1시간 20분 동안 진행한 집회에서 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지부 조합원들에 대한 직접 고용을 촉구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은 원주시의 1인 시위만을 허용한 행정명령을 토대로 민주노총의 집회가 감염병예방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해산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집회 강행한 민주노총 "직접 고용 촉구"
(원주=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30일 오후 강원 원주시 건강보험공단 앞 농성장에서 '비정규직 노동자 직접 고용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2021.7.30 conanys@yna.co.kr


그러나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서울에서의 전국노동자대회에서도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점과 집회의 자유를 들어 처벌을 감수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집회를 이어갔다.

민주노총은 집회 현장에서의 유튜브 생중계와 온라인 시위 플랫폼을 활용해 농성장과 전국 곳곳의 1인 시위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집회했다.

건보공단 밖에서는 조합원들이 1인 시위를 벌였으며, 집회를 규탄하는 지역 주민도 1인 시위를 해 대조를 이뤘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집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원주시의 행정명령 위반에 더해 노숙농성장이 집회 신고가 이뤄지지 않은 곳인 탓에 이날 민주노총의 집회는 모두 '불법'에 해당한다.

경찰은 이날 대규모 집회에 대비해 19개 중대 1천300여 명을 투입하고, 차벽을 설치하는 등 건보공단 주변의 출입을 통제했다.

경찰은 지난 23일 이어 이날도 불법집회를 강행한 주최자와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불법집회 원천 봉쇄
(원주=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30일 강원 원주시 건강보험공단 앞 농성장에서 집회를 열기로 한 가운데 경찰이 건보공단 출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2021.7.30 conanys@yna.co.kr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