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재형 “윤석열 입당 환영···선의의 경쟁 기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자 “진심으로 환영한다. 잘 들어오셨다”고 축하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당원과 국민의 걱정을 크게 덜어주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며 “정권교체의 대의를 위해, 또 정권교체를 넘어서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하겠다.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입당 후 기자회견에서 앞서 최 전 원장이 공개 회동을 제의한 데 대해 “이제 거취를 정리한 상황이기 때문에 어떤 분께서 뵙자고 하더라도 적극적으로 응할 예정”이라 답했다.

윤 전 총장의 입당 소식에 다른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도 환영의 말을 건넸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야권이 모두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모이고 있다”며 “치열한 경쟁으로 국민 모두가 인정할 수 있는 최종 후보를 위해 진정한 원팀으로 가자”고 말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야권 통합의 불확실성이 제거됐다. 편안한 마음으로 역동적인 경선을 치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대한민국의 미래, 청년의 미래에 대해 뜨겁게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김남균 기자 sout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