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규 확진자 1,710명…백화점·대형마트 QR확인 절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가운데 신규 확진자 수는 1천 700명대 초반을 나타냈습니다.
수도권의 확진자 비중이 다시 70% 가까이 육박하면서 전국적인 대유행 상황이 더 악화하는 게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재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 0시 기준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는 1,710명입니다.

전날보다 36명이 늘면서 24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국내 발생이 1,662명 해외 유입이 48명입니다.

서울이 487명, 경기 515명, 인천 112명 등 수도권이 1천114명으로 전체의 67%를 차지했습니다.

최근 60% 아래까지 떨어졌던 수도권의 확진자 비중이 다시 오르는 추세여서 방역당국은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