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호중, 야당 대선주자에 직격탄..."복수심에 눈 멀어 민주주의 부정"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야권의 대선주자들을 향해 "복수심에 눈이 멀어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대통령 '억까'(억지로 까기)에 몰두하고 있다"며 일갈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야권 대선주자들이) 며칠 전만 해도 국민 통합에 사면까지 떼창을 부르더니 어제는 청와대 앞 1인 시위 현장에 우르르 달려가 포토타임을 가졌다"며 "본선에서 실격패 처리되지 않을까 우려스렵다"며 날을 세웠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7.30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어 "한국 올림픽 대표단으로부터 올림픽 정신과 스포츠맨십을 배워야 할 분들"이라며 "탄핵에 대한 분명한 입장부터 밝히시길 바란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야권의 퇴행적이고 실망스러운 정치 행태는 이뿐만 아니다"라며 "어렵게 연결된 남북통신선을 두고 북에 선거 개입을 우려한다는 유승민 후보, 낮에 국밥에 소주, 밤에는 치맥을 하며 폭염과 코로나에 시달리는 국민 앞에 방역 개념 없이 취중행보에 열을 올리는 윤석열 후보, 경선 후보간담회에서 부정선거의 증거가 있다며 특검을 하자는 황교안 후보는 국민의힘 전체를 대선 불복의 늪으로 끌고 들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를 감독해야 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언론중재법이 법안소위를 통과하자 '노무현 정신과 어긋난다'는 해괴한 논리를 펼쳤다"며 "허위조작과 가짜뉴스로 인한 피해로 언론중재위 피해구제 신청 건수가 노무현 대통령 재임 당시보다 6배 늘었다"고 직격했다.

그는 이어 "노무현 정신은 정치권의 공통 유산인만큼 누가 쓰던 자유이지만 이 대표의 노무현 정신은 국민 다수가 느끼시는 것과 거리가 멀다"면서 "반칙과 특권을 뿌리 뽑고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드는 게 노무현 정신 아닌가. 일부 언론과 특권이 빚어낸 허위조작과 가짜뉴스를 근절해서 국민의 피해를 구제하는 것이 노무현 정신의 어디에 배치된다는 말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논두렁 시계 같은 가짜뉴스와 수사정보를 흘리는 검찰의 인권 침해, 그것을 받아쓰기하던 언론의 횡포에 속절 없이 당해야 했던 게 노무현 대통령"이라며 "노무현이 당했던 것처럼 우리 국민도 언론개혁, 검찰개혁에 대해 한 마디 못하고 언론과 검찰에 당해야만 한다는 건가"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언론중재법은 국민의 80%가 찬성한다"며 "언론의 신뢰도가 높아지면 언론의 자유는 확대되고 허위보도가 줄어들면 국민의 자유 역시 커진다. 야당도 배후 감독 모두 퇴행의 강에 빠지지 말고 언론과 국민 모두의 자유를 확대해 나가는 언론중재법에 동참해달라"고 덧붙였다.

송영길 대표는 도쿄올림픽에 참가 중인 대한민국 선수단 '팀 코리아'에 "눈무신 선전이 도쿄 하늘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축하의 말을 건넸다.

송 대표는 이어 "강한 개성과 패기로 국민들에게 기쁨을 줘 너무나도 대견스럽고 자랑스럽다"며 "경제, 외교는 물론 스포츠에 있어서도 대한민국의 위상을 공고히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회가 중반에 접어들었는데 남은 기간 자신의 기량을 후회없이 마음껏 발휘하길 바란다"며 "민주당도 국민화 함께 대한민국 선수단의 위대한 도전을 끝까지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mine12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