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스가 요시히데

"日 코로나19 감염자 급증하는데 스가, 위기감 안보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파 줄었으니 괜찮다는데, 데이터 제시하라" 비판도

뉴시스

[도쿄=AP/뉴시스]지난 8일 일본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2021.07.3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확산하고 있는데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위기감은 보이지 않는다고 30일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전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금메달 축하합니다!"라며 도쿄올림픽에서의 일본 하시모토 다이키(橋本大輝) 체조 선수의 금메달 획득을 축하했다.

그는 지난 23일 도쿄올림픽 개막 이후 일본 선수가 금메달을 딸 때마다 트위터에서 축하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21일 이후 트위터를 통한 코로나19 감염 대책 관련 호소는 한 번도 없었다.

특히 지난 28일 전국의 신규 확진자 수가 9000명을 넘으며 역대 최다를 경신해도 스가 총리는 내각 기자단의 취재 요청을 거부했다.

29일 기자들로부터 왜 전날 취재 요청을 거부했느냐는 질문을 받자 "(긴급사태 선언 등) 일정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는 가운데 대응하고 있다"고 말하는 데 그쳤다.

이날 스가 총리는 기자들에게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거론하며 '위기감'을 언급했으나, 백신 접종으로 중증화 위험이 높은 고령자의 감염 비율이 줄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통신은 스가 총리로서는 쓸데없는 불안을 부추기지 않겠다는 생각이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그런 그의 주변에서는 "감염 감소 대책은 뭐든 하겠다"며 초조함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시스

[도쿄=AP/뉴시스] 지난 3월 5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왼쪽)가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분과회 회장인 오미 시게루(尾身茂) 지역의료기능진전기구 이사장과 총리 관저에서 함께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2021.07.3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가 총리와는 반대로 전문가들은 위기감을 강화하고 있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분과회 회장인 오미 시게루(尾身茂) 지역의료기능진전기구 이사장은 지난 29일 참의원 내각위원회에서 "지금 최대의 위기는 사회 일반 속 위기감이 공유되지 않고 있는 일"이라고 경고했다. 정부가 강한 메시지를 발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 전문가는 스가 총리의 '사람의 움직임이 줄고 있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불만을 나타냈다.

그는 "인파가 줄었으니 괜찮다고 말하는데 그 데이터를 제시해 달라"고 지적했다. 또 스가 총리가 백신 효과를 홍보하는 자세에 대해서도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중증자의 발생도 계속되고 있다. 총리도 위기의식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다른 전문가는 "도쿄의 의료가 붕괴되는 듯 한 상황에서 (도쿄올림픽에서) 선수가 메달을 따도 진심으로 기뻐할 수 없다"며 정부의 철저한 감염 대책을 요구했다.

야당에서도 스가 총리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는 스가 총리의 감염 억제에 대한 메시지 발신이 부족하다며 "설명과 설득이 완전히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총리로부터 진지한 메시지가 발신되지 않는 한 (감염 대책의) 효과가 나오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고 비판했다.

지난 29일 일본의 신규 확진자 수는 사상 처음으로 1만 명을 넘으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1만 699명(NHK 집계)에 달했다.

대부분의 도쿄올림픽 경기가 열리고 있는 개최지 도쿄도의 신규 감염자 수도 3865명으로 3일 연속 역대 최다치를 갈아치웠다.

이에 일본 정부는 30일 긴급사태 선언 지역에 수도권인 사이타마(埼玉)현·지바(千葉)현·가나가와(神奈川)현 등 3개 지역과 오사카(大阪)부 등 총 4개 지역을 추가하기로 정식 결정할 방침이다.

결정되면 일본에서 긴급사태가 선언이 발령된 지역은 도쿄(東京)도, 오키나와(沖?)현을 포함해 총 6개 지역이 된다. 도쿄도와 오키나와현의 발령 기한도 내달 22일에서 31일까지로 연장된다.

일본 전체 신규 감염자 수는 지난 12일부터 29일까지 1504명→2385명→3191명→3417명→3432명→3885명→3101명→2328명→3755명→4942명→5395명→4225명→3574명→5018명→4690명→7629명→9574명→1만699명 등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