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숏컷 금메달리스트에 쏟아진 공격을 '논란'이라 부르는 나라[플랫]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29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64강에서 안산이 과녁을 향해 활을 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회 연속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이란 쾌거를 이룬 한국 여자 양궁 국가대표팀 선수를 향해 황당한 공격이 벌어지자 대항양궁협회 자유게시판에 ‘선수를 보호해달라’는 요청 글이 쇄도하고 있다.

최근 일부 ‘남초’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에 오른 안산 선수의 짧은 ‘숏컷’ 헤어스타일과 ‘여대’ 출신을 문제 삼는 글이 이어졌다. ‘숏컷에 여대는 페미니스트’라는 전제를 깔고 안 선수를 비난하는 내용이다. 안 선수의 개인 인스타그램을 찾아 ‘페미를 해명하라’, ‘한때 널 응원했던 한남이다’는 식의 조롱 댓글을 달면서 메달 반납까지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안 선수에 대한 ‘사이버 불링(온라인상 집단 괴롭힘)’이 도를 넘자 대항양궁협회 자유게시판에는 29일 하루에만 2000건 넘는 글이 올라왔다. “어떤 머리 모양이던지 선수의 실력과는 전혀 무관합니다. 사안을 중대하게 받아들이고 강력하게 조치해 주세요”, “말도 안되는 이유로 선수를 비난하고 모욕하는 사람들로부터 선수를 보호해주세요”, “다른 머리 짧은 여자 선수가 국가대표가 된다면 이런 일이 또 일어날 겁니다. 협회에서 적극 개입해야 합니다”, “‘페미 논란’ 테러를 일으켜 여성혐오를 일삼는 것에 단호히 대처해주세요” 등 내용이다.

양궁협회 관계자는 “안 선수의 경기가 아직 남아 있는데 이슈화 자체가 굉장히 부담스럽고 당혹스럽다”며 “선수의 의사가 중요한데 경기를 앞두고 있어 의사를 확인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장 협회가 대응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닌데, 저희는 선수가 원하는 방향으로 도움을 주려고 한다”고 했다.

정치인과 연예인 등 각계각층에서도 안 선수에게 힘을 보태고 있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염색된 숏컷 헤어스타일을 한 과거 사진을 공유하며 “페미 같은 모습이라는 것은 없다”며 "긴머리, 짧은 머리, 염색한 머리, 안 한 머리. 각자가 원하는 대로 선택하는 여성이 페미니스트”고 썼다.

신체심리학자 한지영 교수는 “스포츠 선수에게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왜 머리를 자르나’ ‘혹시 페미인가’ 등 몰상식한 질문들이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연예인 구혜선씨도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자의적 기준으로 ‘페미’ 여부를 감별해 비난 공세를 퍼붓는 일은 처음이 아니다.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고 밝힌 아이돌 가수와 배우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악플과 조롱으로 도배되는 일은 지금도 심심찮게 벌어진다. 머리 길이와 옷차림, 말투 등으로 ‘페미’ 여부를 판단한 뒤 낙인을 찍어 공격하는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

신경아 한림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는 “마치 과거에 우리가 어떤 실마리를 가지고 ‘빨갱이냐 아니냐’로 구분짓고 특정 인물을 공격해서 사회적 지위를 박탈해버린 것과 같다”며 “온라인이라는 특성상 사람들을 동원하고 선동하기 쉬워지면서 신상털이식 검열이 훨씬 더 집요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손희정 문화평론가는 “숏컷이라는 이유로 공격이 가능하다는 것은, 능력주의 이전에 여성에 대한 공격과 혐오가 있다는 걸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했다. 오찬호 사회학자는 “여성할당제 폐지 요구와 같이 특정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유되던 이야기가 정치인들의 입을 통해 공론화되면서 조롱과 혐오 표현도 수면 위에서 당당하게 표출되고 있다”고 말했다.



안 선수에 대한 사이버불링은 외신에도 보도됐다. 로이터통신은 29일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를 딴 한국 양궁 선수의 짧은 머리가 고국에서 안티페미니스트 정서를 자극했다”면서 안 선수의 머리 모양을 문제삼는 댓글을 ‘온라인 폭력(online abuse)’이라고 지칭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30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선수에 가해진 사이버불링을 보도한 외신을 언급하며 “국가적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말 같지도 않은 말로 선수를 비방하는 이런 행위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여성가족부·대한체육회·양궁협회 등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선수를 보호해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유선희 기자 yu@khan.kr
이두리 기자 redo@khan.kr
김상범 기자 ksb1231@khan.kr

플랫팀 twitter.com/flatflat38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