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 사상 첫 군 지휘관·간부 강습회…"軍, 당 무장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4~27일 1차 군 지휘관·정치일꾼 강습

김정은 지도…"간부혁명화 중요 시작점"

"당 복종 정치사상 집단"…핵 발언 없어

"적대 세력, 전쟁연습…전투력 강화 박차"

뉴시스

[서울=뉴시스]30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4~27일 평양에서 1차 군 지휘관, 정치 간부 강습회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갈무리) 2021.07.3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북한이 사상 첫 군 지휘관, 정치간부 강습회를 진행했다.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은 회의를 지도하면서 군 내부 단속을 한 것으로 관측된다. 핵무력 관련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30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의 지도 밑에 조선인민군 1차 지휘관, 정치일꾼 강습회가 7월24~27일 혁명의 수도 평양에서 진행됐다"라며 "건군 사상 처음으로 열린 강습회"라고 언급했다.

강습회 개회 목적은 "군의 군사 정치적 위력과 혁명적 투쟁 정신을 더욱 제고하고 당 중앙의 중대한 군사전략전술 사상과 변화된 정세 요구에 부합한 군 건설 방향과 방침 등을 군정 간부들에게 재침투, 체득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군 각급 부대, 연합부대, 대연합부대들을 정치사상 강군화하고 "군정 간부들이 핵심 골간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도록 각성 분발시키고 고무 격려하며 전면적으로 재무장시키는데 중심을 두고 진행됐다"고 했다.

회의는 평양 4·25 문화회관에서 진행됐다. 군 각 군종·군단·사단·여단·연대 군사지휘관, 정치위원들이 참가했다. 당 군위원회 집행위원들과 군 총정치국, 군 총참모부, 국방성 간부들도 함께했다.

김 위원장은 개강사와 함께 1일차 회의를 지도했다. 그는 군정 간부들의 작전 지휘능력과 부대관리 수준, 정치실무적 자질을 지적하고 "군종 사령관들과 군단장, 사단장, 여단장, 연대장을 비롯한 군 지휘관들과 정치위원들이 그 어느 때보다도 분발해 들고 일어나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군정 간부들이 이번 강습회를 크게 조직한 당 중앙위와 당 중앙군사위 의도를 똑바로 알고 부대사업 전반을 심각히 검토 총화하며 우수한 경험들을 교환하면서 부족점과 편향 극복 방도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습회는 전 군의 군정간부들을 우리 당 혁명적 무장력의 참된 지휘 성원으로 준비시키는 간부혁명화의 중요한 시작점"이라며 "부대들 작전전투 능력과 정치군사적 위력을 백방으로 다져나가는 데 획기적 도약 계기"라고 했다.

1일차 강습회 보고는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이 진행했다. 그는 군 차수이며, 당 중앙위 정치국 위원 겸 당 중앙군사위원을 맡고 있다. 보고에서는 당 군사노선과 정책 관철 사업에서 각급 부대, 군정 간부 등 결함과 원인 지적이 이뤄졌다.

2일차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강습회 일정을 정전협정 체결일로 택한 것을 언급했으며 현 정세를 "사상 초유의 도전과 시련들이 첩첩이 가로 놓여 있고 한치 한치를 강의한 의지로 단호한 결단으로 헤쳐야 한다"고 평가했다.

나아가 "각급 부대 앞에 나선 총적 과업은 당 위업에 무한히 충직한 불패의 전투대오로 만드는 것"이라며 부대를 당 사상 영도에 절대충성, 절대복종하는 정치사상집단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제시했다.

또 모든 작전과 전투, 부대 관리와 지휘관, 병사들의 군무생활을 당 정책과 방식, 의도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나아가 "군대는 당의 무장력인 만큼 모든 군사정치 활동은 마땅히 당 의지와 힘을 표현하고 당 목소리와 같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지휘관, 정치 일꾼들이 적들의 그 어떤 군사적 도발에도 능동적이며 공세적으로 대처할 준비를 완성하는데 총력을 집중해야 한다"면서 "이것은 당과 우리 혁명이 인민군대에 준 지상의 명령"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적대 세력들이 광신적이고 집요한 각종 침략전쟁 연습을 강화하며, 우리 국가를 선제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계속 체계적으로 확대하고 군비를 증가하는 현 상황은 긴장 격화의 악순환을 근원적으로 끝장내려는 우리 군대 결심과 투지를 더 격발시키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 "모든 군정 간부들이 당과 혁명에 대한 충실성과 사업 능력, 사업 결과를 평가받는 첫째가는 기준은 전시작전 전투 임무를 정확히 수행할 수 있는 준비를 완성하는데 있다"며 "전투력 강화에 최대 박차를 가하라"고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훈련혁명 5대 방침을 언급하고 과업과 군무생활 조건 개선 방안도 다뤘다. 군 내 사상 교양 사업 강화, 군정 간부 자질·수준·책임성·역할 향상 등이 언급됐다.

또 군정 간부들에 대해 높은 실무적 자질과 완강한 전투적 기질을 소유해야 한다는 점이 언급됐으며 "전군 강화에서 총정치국과 총참모부, 국방성 위치와 임무가 대단히 중요하다"는 발언도 있었다.

3일차 회의에서는 집중강습이 진행됐다. 또 마지막 일정인 4일차에는 "비혁명적, 비전투적 사상 관점과 작풍에서 완전히 탈피해야 한다"는 김 위원장 언급이 있었다.

또 김 위원장은 "오늘의 시련이 아무리 엄혹해도 지휘관, 정치 일꾼들이 당의 불굴의 혁명투쟁 전신과 의지로 살며 투쟁해 나간다면 뚫지 못할 난관, 점령 못할 요새가 없다"면서 사기를 고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