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욕증시, GDP 등 주요 지표 실망에도 긴축우려 완화···다우 0.44%↑마감[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로빈후드 거래 첫 날 공모가 대비 8% 이상 하락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 증시가 일제히 올랐다. 긴축을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힌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발언에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등 주요 경제 지표가 예상치를 밑돌면서 긴축 우려가 완화하면서 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29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3.60포인트(0.44%) 오른 35,084.53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18.51포인트(0.42%) 상승한 4,419.15를 나타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5.68포인트(0.11%) 뛴 14,778.26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이날 GDP 등 주요 경제 지표 발표에 주목했다.

상무부는 올해 2분기(4~6월) GDP가 계절 조정 기준 전기 대비 연율로 6.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1분기 성장률 확정치는 6.4%에서 6.3%로 하향 조정됐다.

시장에서는 2분기 성장률이 8.4%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지만, 예상치를 하회했다.

고용시장 회복도 예상보다 더디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전주보다 줄었으나 예상보다는 많았다.

지난 24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2만4,000명 감소한 40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38만 명을 2만 명 웃돈 수준이다.

다소 실망스러운 결과였지만, 이는 역으로 긴축까진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신호로 읽혔고, 연준의 인내심 있는 행보와 맞물리며 주가는 상승했다.

전날 연준은 FOMC 성명에서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축소하기 위해 연준이 애초 제시한 목표치로 경제가 진전을 이뤘다고 진단해 테이퍼링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그러나 연준은 이에 대한 진전을 앞으로의 회의에서 계속 평가해나갈 것이라고 밝혀 ‘상당한 추가 진전’을 이루기까지 시간이 필요함을 시사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기자회견에서 “상당한 추가 진전”을 이루는 데까지는 아직 갈 길이 남았다고 언급해 연준 위원들이 긴축을 서둘지 않고 있다는 인상을 줬다.

지수는 상승했지만, 뉴욕 증시에 입성한 온라인 주식 거래 플랫폼인 로빈후드 주가는 거래 첫날 공모가 대비 8% 이상 하락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우버 주가는 소프트뱅크가 보유 지분의 3분의 1가량을 매각할 계획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3% 이상 하락했다.

니콜라의 주가는 트레버 밀턴 창립자가 연방 검찰에 사기 혐의로 기소됐다는 소식에 15% 이상 하락했다.

페이스북 주가는 올해 하반기 매출이 둔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히면서 4% 이상 하락했고, 페이팔 주가는 분기 순익이 줄었다는 소식에 6% 이상 떨어졌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